뉴스 > 건설·자동차
중국, 지난해 전기차 2위 수입국… 중국산 테슬라 국내 인기 탓
지난해 대중 전기차 무역 5억6422만 달러 적자… 2022년 대비 3배 넘게 증가
중국, 우리나라 최대 전기차 수입국으로 부상하는 것 머지 않았단 관측도
노태하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1-17 12:26:34
▲ 루프에 투입되는 테슬라 모델Y. 연합뉴스
 
중국이 지난해 우리나라 전기 승용차 수입국 2위가 됐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에서 제작해 가격을 낮춘 중국산 테슬라의 국내 수입이 올해 하반기부터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17일 한국무역협회 무역통계 ‘K-stat’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전기차(상용 제외) 수입액은 전년 보다 18.1% 증가한 229179만 달러로 나타났다.
 
국가별 수입액은 독일이 96345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그 뒤로 중국(58985만 달러)과 미국(54708만 달러) 순이었다.
 
중국은 지난해 대비 255.6%라는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중국은 처음으로 미국을 제치고 2위에 올랐다.
 
중국은 20215(2800만 달러)에 그쳤지만 이듬해 3(16586만 달러)로 급증한 데 이어 지난해 2위로 급부상한 것이다.
 
중국으로부터 수입이 크게 늘면서 지난해 대()중국 전기차 무역 수지는 56422만 달러 적자였다. 이는 전년 무역적자 15649만 달러 대비 3배 넘게 증가한 수치다.
 
중국 승용차 수입이 급증한 데는 테슬라 상하이 기가팩토리에서 생산된 모델Y가 인기를 끈 것이 주효했다.
 
지난해 9월부터 테슬라는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장착해 가격을 2000만 원가량 낮춘 중국산 모델Y의 국내 판매를 시작했다.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 등에 따르면 모델Y는 지난해 9월 출시 후 4개월 만에 총 13885대가 국내에서 판매되며 벤츠 E클래스(23640)BMW 5시리즈(2492)에 이어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 모델이 됐다.
 
한편 중국 토종 전기차 업체들이 아직 국내 승용차 시장에 진출하지 않은 상황에서 BYD(비야디) 등 중국 토종 전기차 업체들의 올해 국내 시장 진출까지 예정되며 중국이 우리나라의 최대 전기차 수입국으로 부상하는 것도 머지 않았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