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법조
‘쥴리 의혹’ 안해욱 영장 기각… “사법부 썩고 대한민국 무너져”
건희사랑 강신업 “법원, 재범 위험 있는데도 구속 기각”
“동일 범죄 계속… 재범 위험↑” 구속 이유 4가지 적시
장혜원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05 09:00:00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일했다는 이른바 쥴리 의혹을 제기한 안해욱 씨가 지난해 3월22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을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전주=연합뉴스
 
김건희 여사 쥴리 의혹을 제기한 안해욱 씨의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강신업 변호사는 사법부가 썩어버리고 대한민국이 무너진 것이라고 일갈했다.
 
김건희여사 팬클럽 건희사랑회장인 강 변호사는 4일 정말 코미디로 더 이상 인간 판사를 믿을 수 없을 정도라며 이같이 꼬집었다그는 죽은 판사의 관을 마련하고 사법부를 묻을 무덤을 깊이 판 다음 무덤에 돌아가며 침을 뱉고 싶은 심정이라며 이런 재판은 AI(인공지능) 판사가 하는 게 오히려 나을 것”이라고 했다.
 
안씨는 김 여사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예명 쥴리로 일했다고 처음으로 주장한 이로 서울중앙지법은 1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를 받는 안씨에 대한 영장심사를 한 뒤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법원은 안씨가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안씨는 지난 대선 당시부터 유튜브 방송 등에 출연해 쥴리 의혹을 반복적으로 제기한 후 허위사실 유포 혐의 등으로 고발돼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재판을 받는 중에도 안씨가 이 같은 취지 발언을 이어가자 경찰은 재범 위험성이 있다며 지난달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지난해 6월에는 경찰이 유튜브 채널에서 관련 발언을 한 혐의로 안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 단계에서 기각된 바 있다.
 
안씨 구속이유를 ‘4가지로 본 강 변호사는 이미 같은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지만 반성하지 아니하고 똑같은 범죄를 저질렀으며 △작년 7월 고발이 이뤄진 이후에도 유튜브 등에서 8번 김 여사 명예를 훼손해 재범의 위험성이 높고 사안이 중대하고 중형이 예상돼 도주의 우려가 있는 데다 한 차례 경찰 구속영장 신청을 검사가 반려해 반성 기회를 줬음에도 안씨가 반복적으로 범행을 저질러 이번에 검사가 경찰의 영장신청을 받아들여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는 점을 들었다.
 
기각 소식에 강 변호사는 안씨를 향해 구속을 면했다고 기고만장하고 있는 모양이라며 이 법정구속 무서운 걸 모르고 있는데 계속해서 쥴리를 언급하며 죄를 키워 봐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