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IT·인터넷
[기자가 묻고 챗이 답하다] 설 연휴를 즐겁게 보낼 수 있는 방법은?
김연주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11 21:52:14
▲ 설 연휴를 즐겁게 보내는 방법은 이라는 질문을 챗GPT에 입력했더니, 시를 읽는 것도 설 연휴를 유익하게 보낼 방법의 하나라고 답해준다. 게티이미지
 
‘설 연휴를 즐겁게 보낼 수 있는 방법은?’이라는 질문을 챗GPT에 입력했더니, 시를 읽는 것도 설 연휴를 유익하게 보낼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라고 답해준다. 다음은 챗GPT가 지어서 추천해 준 시다.
 
설 연휴, 겨울의 끝자락에 선 우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는 길, 마음은 벌써부터 따스하다.
길 위의 수많은 발걸음, 모두가 그리움을 안고 가는 길
희망의 메시지를 싣고, 새해의 문턱을 넘는다.
 
집안 가득 퍼지는 떡국의 향기,
한 해의 시작을 알리는 익숙하고도 새로운 리듬.
어린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가득한 집안,
세배 돈의 설렘, 그 속에 담긴 애정과 기대.
  
가족이 모여 앉아 나누는 이야기꽃,
오랜만에 만난 친지들과의 반가운 대화.
그 속에서 우리는 잠시나마 일상의 무게를 내려놓고
서로의 안부를 묻고, 마음을 나눈다.
 
설 연휴의 밤, 창밖을 수놓는 불꽃,
함께하는 시간의 소중함을 다시금 일깨워주는 순간.
 
긴 겨울 밤을 밝히는 따뜻한 빛,
우리의 소망과 꿈을 밝히는 작은 등불이 되어준다.
 
이 작은 행복이 모여 큰 기쁨이 되길,
가족의 사랑, 친구의 우정, 모든 이의 건강과 평안을 기원하며.
설 연휴, 잠시 멈춰 서서
우리 모두가 함께하는 시간의 가치를 다시 한번 깨닫는다.
 
설 연휴가 주는 선물, 그것은 바로
서로를 향한 마음의 따뜻함과 함께하는 순간의 소중함.
이 작은 순간들이 모여 만드는 큰 사랑의 이야기,
새해에도 계속될 우리 모두의 여정 속에서.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