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기·전자·통신
이재용 회장 올해 첫 출장… 설 연휴 말레이시아 찾았다
말레이시아 스름반 SDI 배터리 공장 점검… 가족과 떨어져 근무하는 임직원 격려
말레이시아 최대 도시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전략 IT 제품 소비자 반응 점검
양준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12 13:06:11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이번 설 연휴 말레이시아를 찾아 배터리 사업을 점검하고 현지 임직원을 격려했다.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이번 설 연휴 말레이시아를 찾아 배터리 사업을 점검하고 현지 임직원을 격려했다. 이재용 회장의 올해 첫 해외 출장이라는 점에서도 행보가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이재용 회장이 2월9일 말레이시아 스름반을 찾아 배터리 사업을 점검했다고 12일 밝혔다.
 
1991년 설립된 스름반 공장은 삼성SDI 최초의 해외 법인으로 초기에는 브라운관을 제조하다가 2012년부터 배터리 생산을 시작했다. 이재용 회장은 현지 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SDI 배터리 1공장 생산 현장 및 2공장 건설 현장을 살펴봤다.
 
현재 1공장을 가동하고 있는 삼성SDI는 향후 크게 성장할 원형 배터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2022년부터 1조7000억 원을 투자해 2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2공장은 2025년 최종 완공될 예정이며 2024년부터 ‘프라이맥스 21700’ 원형 배터리를 양산할 계획이다. 프라이맥스 21700 원형 배터리는 전동공구와 전기자동차 등 다양한 제품에 탑재되고 있다.
 
이재용 회장은 “어렵다고 위축되지 말고 담대하게 투자해야 한다”며 “단기 실적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과감한 도전으로 변화를 주도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고 확고한 경쟁력을 확보하자”고 말했다.
 
이재용 회장은 매년 명절마다 해외 사업장을 찾아 현지 사업과 시장을 직접 점검하며 경영 구상을 해온 바 있다. 2023년 추석에는 △이스라엘(전자 R&D센터) △이집트(전자 TV·태블릿 공장) △사우디아라비아(물산 네옴시티 지하 터널 공사 현장) 등을 찾았고 2022년 추석에는 △멕시코(전자 가전 공장·엔지니어링 정유 공장 건설 현장) △파나마(전자 판매법인) 현장을 찾았다.
 
이재용 회장은 명절에 타지에서 가족과 떨어져 근무하는 임직원을 격려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재용 회장은 장기간 해외에서 묵묵히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과 함께 식사하면서 설 선물을 전달하고 애로사항도 경청했다.
 
이재용 회장은 2월10일에는 말레이시아 최대 도시인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현지 시장 반응을 살폈다. 말레이시아는 삼성 스마트폰 출하량 1위 국가로서 앞으로도 동남아 시장에서 전략적 중요성이 확대될 전망이다.
 
이재용 회장은 전자와 말레이시아 유통기업 ‘센헹’이 2022년 함께 만든 동남아 최대 매장을 찾아 전략 IT 제품에 대한 소비자 반응을 직접 살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