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골프
박지영 시즌 3승 vs 박민지 통산 3승 대결
KLPGA 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동반 출전
8년차 박민지 투어 통산 상금 1위 돌파 여부도 큰 관심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08 10:46:27
▲ 2년 선후배인 박지영(왼쪽)과 박민지가 10일 열리는 KLPGA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3승’을 놓고 격돌한다.  KLPGA
 
2년 선후배인 박지영(28)과 박민지(26)가 ‘3을 놓고 격돌한다.
 
이 둘은 10일부터 사흘 동안 경기도 용인의 수원컨트리클럽 뉴코스(72)에서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8억 원)에 나란히 출전한다. 더구나 대회장인 수원CC는 전철 수인분당선을 이용할 수 있을 정도로 접근성이 좋아 갤러리들이 유독 많이 찾는다.
 
이번 시즌 맨 먼저 2승 고지에 오른 박지영은 3승을 노린다. 박지영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다면 2주 연속 우승과 함께 KLPGA 투어에서 올해 확실한 대세로 자리 잡을 수 있다.
 
박지영은 현재 다승, 상금(42488만원), 대상 포인트, 평균타수(69.227) 등 주요 개인 타이틀 경쟁에서 모두 선두를 달리고 있다장타 6, 그린 적중률 5위가 말해주듯 샷에 물이 올랐고 퍼트(27)도 상위권인 박지영은 이번 대회에서도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다.
 
박지영은 작년 이 대회에서의 좋았던 기억을 살려 이번에는 우승할 수 있도록 많은 준비를 하겠다.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박민지에게 수원 컨트리클럽은 안방이나 다름없다. 박민지는 이 대회에서 2021년과 2022년 두차례 우승했다. 작년에는 3연패에는 실패했지만 준우승을 차지했다. 코스를 그만큼 잘 알고 있다는 뜻이다.
 
집이 수원 컨트리클럽 길 건너에 있고 평소 연습 장소도 수원 컨트리클럽 드라이빙 레인지를 이용한다.
 
최근 샷 정확도가 부쩍 올라간 박민지는 그동안 처졌던 실전 감각도 살아나고 있다. 박민지가 이번에 우승하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통산 세 번째이자 이번 시즌 첫 우승을 일군다.
 
2017년 데뷔 이후 줄곧 NH투자증권 로고를 단 모자를 쓴 박민지에게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는 다른 대회와는 각별한 의미를 지닌다. 박민지는 이 대회에서 또 하나의 대기록에 도전한다통산 상금 575165만 원을 받은 박민지는 이번 대회에서 8위 이내에 들면 장하나(577049만 원)를 뛰어넘어 KLPGA 투어 통산 상금 1위가 된다.
 
일본여자골프(JLPGA)투어 메이저대회인 월드레이디스 챔피언십 살롱파스컵에 출전했다가 돌아온 이예원과 황유민, 이정민 등은 시즌 2승을 노리고 있다. 지난 대회를 쉰 장타 여왕 방신실은 미국에 오가느라 쌓인 피로를 씻고 다시 시즌 첫 우승에 도전한다. 지난해 다잡았던 우승을 코앞에서 놓친 방신실은 미래의 장타 여왕으로 꼽히는 아마추어 국가대표 오수민과 장타 대결도 벌인다.
 
고등학교 1학년인 오수민은 3월 하나금융 싱가포르 여자오픈에서 장타를 펑펑 터트리며 3위에 올라 프로 언니들을 놀라게 했다.
 
방송과 소셜 미디어에서 큰 인기를 누리는 유현주는 초청 선수로 출전한다. 두산건설 위브 챔피언십에 이어 이번 시즌 두 번째 KLPGA 투어 대회 등판이다. 미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 진출한 디펜딩 챔피언 임진희는 출전하지 않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