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시정·구정
충남도 바다의 산삼 ‘해삼’ 생산량 3년 내 100% 늘린다
보령·태안에 해삼 산란·서식장 조성… 3년 간 288억 원 투입
이진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0 10:25:32
▲ 충청남도가 해삼 생산량을 3년 내 100% 늘리기로 했다. 충청남도
 
충청남도가 ‘바다의 산삼’으로 불리는 해삼 생산량을 3년 내 100% 늘리기로 했다.
 
도는 올해부터 2026년까지 3년 동안 288억 원을 투입해 보령·태안 해역에 해삼 산란·서식장을 조성한다.
 
해삼은 단백질·칼슘·칼륨 등 풍부한 영양성분으로 영양학·의학적 가치가 높고 독특한 식감과 맛으로 바다를 찾는 많은 관광객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충남 해삼은 국내 최고 품질을 인정받고 있으며 보령·태안에서 집중 생산되고 있는 돌기해삼의 경우는 중국에서 선호도가 높아 대부분 수출되고 있다.
 
그러나 도내 해삼 생산량은 △2019년 6만7242t △2020년 6만4011t △2021년 6만 5756t △2022년 5만8428t △지난해 5만2415t 등으로 하향세를 보이고 있다.
 
해삼은 19℃ 안팎의 수온에서 식욕이 왕성하고 10℃정도에서 운동이 가장 활발함에 따라 도는 4∼25℃의 냉수대를 유지하는 보령·태안 연안 해역에 돌과 기능성 블럭 등을 투입해 친환경 서식지·산란장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모삼과 치삼을 입식해 해삼 생태에 맞는 서식 환경을 조성해 대량 생산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고소득 양식 전략 품종인 해삼 생산 능력을 대폭 확대하여 도내 생산량을 연평균 대비 100% 늘린다는 목표다.
 
또 어업인 소득 증대와 도시청년의 귀어도 유도할 계획이다.
 
도는 산란·서식장 조성과 함께 가공 및 수출 등 지원 사업 연계를 통해 6차 산업화 플랫폼을 구축하여 해삼산업 경쟁력을 확보하고 고부가가치 미래 전략산업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장진원 해양수산국장은 “지속가능한 해삼 양식산업을 육성해 어업인 소득을 늘리고 청년들이 돌아오는 어촌을 만드는 한편 충남 수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서도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