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정치
푸틴 ‘軍경제 구축’ 강조… 군수산업 활기 띨 듯
경제전문가 벨로우소프 국방장관도 동행해 방산업자들 만나
“지난 2년 여 각종 무기 생산 14~22배 증가했다” 치하
임한상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6 17:05:39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연합뉴스
 
우크라이나전쟁 초반 군사대국 러시아가 체면을 구겼으나 전쟁 장기화 전망 속에 상황이 달라져 있다. 이런 가운데 25(현지시간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른바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기간 무기 생산량이 크게 증가했다면서 효과적인 군 경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타스 통신은 이날 푸틴 대통령이 모스크바 인근 코롤레프의 전술미사일회사에서 방산업체 대표들과 만나 효과적인 군 경제 구축이 관건임을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그는 국가 전체 경제의 일부인 군 경제를 적절히 구축할수록 나라 안의 모든 화폐가 효율적으로 작동할 수 있다군 자금이 전체 경제에 골고루 사용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푸틴 대통령은 지난 2년 여 기간 방산능력의 확충을 치하했다. 구체적으로 미사일과 포병 무기 생산량이 22배 이상, 전자전 장비와 정찰 시스템은 15, 탄약과 타격 무기의 경우 14배 증가한 것을 들어 방산업체 대표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발 먼저 적을 앞서야 한다”며 무인기와 정밀무기 및 전자전 장비 등 최첨단 무기·장비 공급을 속도감 있게 늘리도록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 안드레이 벨로우소프 국방장관과 안톤 실루아노프 재무장관도 동석해 눈길을 끌었다. 푸틴 대통령은 연 1180억 달러(162조 원)까지 늘어난 국방 예산을 제어하고 싶어 한다. 혁신에 더 열려 있는 인물이 전장에서 승리할 수 있다며 12일 국방장관을 경제 전문가 출신으로 교체한 이유였다.
 
2차 세계대전 이후 유럽에서 벌어진 가장 큰 규모의 우크라이나 전쟁이 3년째 이어지면서 최후 승리를 위해선 국방비를 더 효율적으로 써야 된다는 결론에 도달한 것으로 해석된다. 향후 막강한 군산복합체와 경제 우위를 기반으로 한 러시아군의 전투력과 특유의 지구력이 전장에서 어떤 형태로 나타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