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건설·자동차
건설사 해외수주 5월까지 136억 달러 달성
삼성E&A 사우디 수주액, 절반 넘는 비중 차지
6월부터 작년 기저 효과로 마이너스 전환 전망
김학형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6-11 12:55:01
▲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국내 건설사들의 해외 수주액이 4년 만에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올해 들어 국내 건설사들의 해외 수주액이 4년 만에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굵직한 공사가 많은 중동 시장이 수주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해외건설협회가 11일 발표한 5월 해외건설 수주 통계를 살펴보면 국내 건설사는 올해 1~5월 해외 수주액 1363695만 달러를 달성했다. 이는 1~5월 기준 2020(1482000만 달러) 이후 가장 큰 수주액이다.
 
최근 3년간 국내 건설사들의 1~5월 해외건설 수주액은 20211017000만 달러 2022103억 달러 202386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올해 해외 수주 실적 상승세는 중동 시장이 주도했다. 국내 건설사의 1~5월 중동 수주액은 998079만 달러로 전체 해외건설 수주액의 73.2%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중동 수주액(149974만 달러)보다 6배 넘게 많은 액수이자 작년 한 해 중동 수주액(1143000만 달러)87.3%에 달한다.
 
국가별로는 사우디아라비아가 815194만 달러(59.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카타르가 122254만 달러(9.0%)를 기록했다. 미국 수주액은 151104만 달러(11.1%)2위 규모였으나 전년 동기보다 수주액이 크게 줄었다.
 
특히 삼성이앤에이(E&A·옛 삼성엔지니어링)GS건설이 4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73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주한 게 컸다.
 
삼성E&A가 사우디에서 아람코 파딜리 가스 증설 프로그램(PKG1&4) 신규 계약을 체결하며 총 608000만 달러(79.1%)를 수주했고, GS건설이 사우디에서 아람코 파딜리 가스 증설 프로그램 PKG2 포함해 총 123000만 달러(16.0%)를 수주했다.
 
삼성E&A의 계약은 국내 건설사가 사우디에서 수주한 공사 중 가장 큰 액수에 해당한다. 이는 1~5월 전체 해외건설 수주액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5월에도 아랍에미리트(UAE) 아즈반 1500메가와트(MW) 태양광 발전 개발사업 등 중동에서 18000만 달러를 수주했다.
 
다만 6월부터는 기저 효과로 해외건설 수주액이 작년 동기 대비 마이너스를 나타낼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지난해 6월 현대건설이 507000만 달러(69763억 원) 규모의 아미랄 프로젝트를 수주한 데 따른 기저효과가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작년 1~6월 국내 건설사 해외수주액은 1729000만 달러에 달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