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安 “국민의당, 비례 1당되면 어느 당도 과반 넘지 못해”

정치를 가장 하급으로 만든 핵심은 거대 양당…비례는 국민의당 교차 투표로

이지영기자(jy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4-08 13:38:0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4·15 총선을 일주일 앞둔 8일 “거대 양당이 서로 이념에 사로잡혀서 전혀 양보하지도 않고, 싸우기만 하는 것을 해결하지 않으면 우리나라는 한 발짝도 미래로 갈 수가 없다”며 지적했다. ⓒ스카이데일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15 총선을 일주일 앞둔 8일 거대 양당 정치에 대해 지속적으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안 대표는 8일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우리나라 정치를 가장 하급으로 만든 핵심적인 것이 양당이다”며 “거대 양당이 서로 이념에 사로잡혀서 전혀 양보하지도 않고 싸우기만 하는 것을 해결하지 않으면 우리나라는 한 발짝도 미래로 갈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지역구는 선호하는 후보를 찍으시고, 비례대표만큼은 꼭 국민의당을 선택하는 교차 투표를 해달라”며 “비례대표 선거에서 국민의당을 1당으로 만들어주시면 그리고 정당 지지율 20% 정도를 주시면 어느 한 당도 50% 과반이 넘지 못하는 상태가 되고 국민 눈치를 보게 된다”고 설명하며 국민의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안 대표는 비례정당을 비판하며 “정치가 아무리 망가져도 위장 정당, 꼼수 정당까지 용인해서야 되겠느냐”고 꼬집었다. 이어 “20대 국회가 역대 최악이라고 이야기하는데 다시 똑같은 구성이 된다면 다음 국회는 더 망가진 국회가 되고, 나라를 더 망가뜨릴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당 지지율과 관련해 안 대표는 “4년 전에도 선거 바로 전날까지도 악담을 퍼붓는 분들이 굉장히 많으셨다”며 “결국은 국민이 심판관 노릇을 하신 것 아니겠느냐”고 긍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열심히 노력하고 최선을 다하면 결과는 하늘이 주신다”며 “즉 국민의 마음이 모아질 것이라는 생각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400km 국토종주를 진행하고 있는 안 대표는 이날 충남 금산군에서 출발해 대전 동구 남대전IC까지 31㎞가량을 달릴 예정이다. 이에 대해 안 대표는 “직접 국민들 삶의 현장으로 들어가서 국민의 소리를 듣고 그분들의 생각을 대변하겠다는 생각이다”며 “정치인에게 체력과 정신력은 필수적인 덕목인데, 마라톤만큼 이를 제대로 증명할 수 있는 게 없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21

  • 감동이예요
    5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코로나19 DNA 백신 ‘GX-19’ 의 임상시험을 진행 중인 제넥신의 '성영철' 대표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성영철
제넥신
신재호
바르고 튼튼한 어린이 치과
테디(박홍준)
YG 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7-07 19:00 기준)

  • 서울
  •  
(좋음 : 21)
  • 부산
  •  
(좋음 : 19)
  • 대구
  •  
(좋음 : 29)
  • 인천
  •  
(최고 : 15)
  • 광주
  •  
(좋음 : 30)
  • 대전
  •  
(좋음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