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스페이스X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연기…악천후 탓

NASA “30일 오후 3시22분에 다시 발사”

정동현기자(dhjeo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5-28 13:08:1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27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NASA의 우주비행사 밥 벤켄과 더그 헐리가 탑승한 유인 우주선 캡슐 ‘크루드래곤’을 실은 추진 로켓 팰컨9가 액체산소를 분출하며 발사될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스페이스X의 역사적인 첫 민간 유인우주선 ‘크루드래곤’ 발사가 악천후로 전격 연기됐다.
 
플로리다 지역 일대 기상 악화에 스페이스X는 발사 시간 17분을 앞두고 연기 결정을 내렸다.
 
미 항공우주국(NASA)과 스페이스X는 이날 내내 기상조건을 관찰했다.
 
NASA 관계자들은 이날 사우스캐롤라이나 상공에서 열대성 폭풍우가 발생했다며 우주인의 안전을 위해 발사 연기가 불가피했다고 전했다.
 
스페이스X 발사 책임자는 “오후 4시 16분 발사 연기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스페이스X는 당초 이날 오후 4시 33분에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될 예정이었다.
 
스페이스X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002년 설립한 민간 우주 탐사기업이다.
 
유인우주선이 발사된 것은 2011년 7월 출발한 우주왕복선 아틀란티스호의 비행이 종료된 이후에 만 9년만이고 민간 유인우주선은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NASA는 유인우주선 다음 발사는 30일 오후 3시22분으로 재조정됐다고 밝혔다.
 
크루드래곤에는 NASA의 우주비행사인 밥 벤켄과 더글러스 헐 리가 탑승한다. 스페이스X는 이들 우주인이 크루드래곤 캡슐에서 약 2개월 간 우주정거장 궤도 주변을 비행하며 임무를 수행한 후 플로리다로 복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코로나(코로나19) 여파로 NASA는 이날 관광객들의 입장을 통제했고 기자들의 취재도 10여명으로 제한됐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내외도 이날 스페이스X 발사 장면을 참관하기 위해 전용기를 타고 케네디 우주센터를 방문했다.
 
[정동현 기자/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1

  • 화나요
    0

  • 슬퍼요
    1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코로나19 DNA 백신 ‘GX-19’ 의 임상시험을 진행 중인 제넥신의 '성영철' 대표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성영철
제넥신
신재호
바르고 튼튼한 어린이 치과
테디(박홍준)
YG 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7-07 18:30 기준)

  • 서울
  •  
(좋음 : 21)
  • 부산
  •  
(좋음 : 19)
  • 대구
  •  
(좋음 : 29)
  • 인천
  •  
(최고 : 15)
  • 광주
  •  
(좋음 : 30)
  • 대전
  •  
(좋음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