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LS전선, 대만 해상풍력단지 해저 케이블 첫 공급

총 5000억원 대규모 사업…1조원 상당 2차 사업 예정돼 추가 수주 집중

오창영기자(cyoh@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6-10 15:36:42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LS전선은 대만 해상풍력단지용 해저 케이블 출하를 시작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이번에 선적된 물량은 총 연장 길이 70km로 무게만 2500톤에 달한다. 사진은 LS전선 동해공장. [사진=뉴시스]
 
LS전선이 총 5000억원 규모의 해저 케이블 사업의 첫 삽을 떴다. 지난해 대만에서 수주한 해상풍력단지 초고압 해저 케이블 공급 사업에 맞춰 공급 물량을 처음으로 선적하면서다.
 
LS전선은 대만 해상풍력단지용 해저 케이블 출하를 시작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이번에 선적된 물량은 총 연장 길이 70km로 무게만 2500톤에 달한다. 동해항에서 선적된 해저 케이블은 이달 중 대만 서부 윈린현 앞바다 해상풍력단지에 설치될 예정이다.
 
앞서 대만은 올해부터 2035년까지 3차에 걸쳐 총 15기가와트(GW)의 해상풍력단지를 건설하고 신재생 에너지 비율을 현행 5%에서 50%로 늘린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매년 원전 1기의 발전량에 해당하는 1GW의 발전량을 해상풍력단지에서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대만 정부는 에너지 기자재 국산화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나 장기간 기술 개발과 투자가 필요한 해저 케이블을 해당 정책 대상에서 제외시켰다. 이에 LS전선은 추가 수주에 문제 없다는 입장이다.
 
LS전선은 2차 사업의 입찰 규모가 3년 내 1조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추가 수주에 집중하기로 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대만은 신재생 에너지로의 전환을 앞서 실행하고 있는 선진 시장이다”며 “대만에서의 성공 경험을 기반으로 차기 해상풍력 시장으로 각광받는 호주·베트남·일본에도 진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오창영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원맨밴드 '토이'의 노래를 작곡하고 안테나뮤직 대표를 맡고 있는 '유희열'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구자용
E1
유희열
안테나뮤직
홍승목
제주국제개발협력센터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7-12 17:30 기준)

  • 서울
  •  
(최고 : 12)
  • 부산
  •  
(최고 : 14)
  • 대구
  •  
(좋음 : 17)
  • 인천
  •  
(최고 : 12)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최고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