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신규확진 23명 중 지역발생 3명… 87일만에 최소

누적 확진자 1만4389명, 사망자 추가 없어 301명 유지

정동현기자(dhjeo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8-03 13:10:56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내 코로나(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주춤해지면서 3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20명대로 낮아졌다.
 
지역사회 내에서 감염된 지역발생 확진자가 근 3개월만에 최소치로 떨어진 영향이 컸다.
 
다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감염 경로를 명확히 알 수 없는 깜깜이 집단감염 사례가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데다 해외유입 확진자가 여전히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어 방역당국이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23명 늘어 누적 1만4389명이라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직전 사흘간(36명→31명→30명) 30명대를 보이다가 이날 20명대를 떨어졌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명, 해외유입이 20명이다.
 
지역발생 3명은 지난 5월8일(1명) 이후 87일만에 가장 적은 수치이다. 지난달 20일 일시적으로 4명까지 떨어지기도 했지만 이후 수도권 곳곳에서 산발적인 감염이 잇따르면서 10~30명 안팎을 유지하다가 이달 들어 8명→8명→3명 등 사흘 연속 한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은 서울 2명, 경기 1명 등 수도권에서 3명 모두 나왔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꾸준히 증가세를 유지하며 지난 6월26일 이후 39일째 두자릿수로 집계됐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 20명 가운데 14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발견됐다. 나머지 6명은 서울(3명), 경남(2명), 경북(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5명, 경기 1명 등 수도권이 6명이다. 전국적으로는 4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늘지 않아 누적 301명을 유지했다.
 
[정동현 기자/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2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올해로 배우 데뷔 20주년을 맞은 배우 신민아(양민아)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기문
제이에스티나
신민아(양민아)
에이엠엔터테인먼트
조여원
경희대 동서의학대학원 의학영양학과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기후변화, 먼 미래 아닌 지금 당장 우리의 문제죠”
지구온난화 대응 및 재생에너지 전환을 목표로 ...

미세먼지 (2020-09-26 0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