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코로나19 확산에 매출 정상화 요원한 전통시장

2·3월 전국 전통시장 체감 매출 BSI 역대 가장 낮아

문용균기자(ykmoon@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9-15 12:53:48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경기도 하남시 전통시장 전경 [사진제공=상가정보연구소]
 
이달 14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하향 조정됐지만 상가 시장의 분위기는 경직된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19(코로나) 확산 이후 전국의 상가 공실률은 증가하고 있으며 상가 투자 수익률은 하락했다. 이에 정부는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다양한 노력을 했지만 침체된 분위기를 반등시키지 못했다.
 
특히 상대적으로 방역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 전통시장의 경우 상인들이 느끼는 불경기에 대한 체감은 더욱 큰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중소벤처기업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전국 전통시장 체감 매출 BSI는 48.8를 기록했다.
 
BSI는 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로 100초과이면 호전, 100미만이면 악화를 나타내는 지표다.
 
특히 코로나가 확산된 올해 2월과 3월 전통시장 체감 매출 BSI는 23.4와 28.3을 기록했다. 이는 전통시장 경기실사지수가 조사된 2014년 이래로 역대 2·3월 중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하며 얼어붙은 시장 분위기를 보였다.
 
이후 확산이 잦아든 4월 BSI는 79.5를 기록했고 여기에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되며 5월 BSI는 109.1을 기록하며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5월을 기점으로 △6월(78.2), △7월(55.4), △8월(48.8)을 기록하며 3개월 연속 하락했다. 상승은 반짝으로 그쳤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올해 2월과 3월은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상가 시장의 분위기는 얼어붙은 모습을 보였고 폐점이 증가해 전국적으로 상가 공실이 증가했다”며 “코로가 잦아들며 국가재난지원금 지급, 국민들의 코로나 인식개선 등의 이유로 4~5월 이후 전통시장 분위기는 호전됐지만 코로나가 재확산되며 다시금 분위기가 좋지 않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또한 전통시장의 특성상 사회적 거리두기가 어렵고 백화점, 대형 쇼핑몰 등과 비교해 봤을 때 방역에 다소 미숙한 부분이 많아 얼어붙은 분위기를 유지하고 있어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이 계속된다면 시장이 활성화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시장을 전망했다.
 
[문용균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대한민국 축구계의 살아있는 레전드’이자 '진돗개'라는 별명을 가진 허정무 이사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신동엽
SM C&C
최웅필
KB자산운용 최고투자책임자(CIO)
허정무
대한축구협회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금융사각지대 청년들에게 ‘토닥’이 필요하죠”
신용등급 대신 신뢰를 보는 청년자조금융단체

미세먼지 (2020-11-01 10: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