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긴장감 도는 중고차 시장, 현대차 진출 선언에 반발

현대차, 국감서 소비자 권익 증진 위해 중고차 시장 진출 불가피 주장

중고차 업계, 대기업 진출 시 영세 업체와 상생 못해 30만명 생계 위협

오창영기자(cyoh@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10-11 14:38:54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11일 업계에 따르면 김동욱 현대자동차 전무는 지난 8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완성차 업체가 반드시 중고차 매매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은 현대자동차 본사. ⓒ스카이데일리
 
현대자동차가 중고차 시장 진출을 사실상 공식화하면서 중고차 판매 업계와의 갈등이 격화할 전망이다. 현대차는 소비자 권익을 증진하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는 입장이지미나 기존 중고차 업계에선 생계 위협에 대한 우려를 내비치며 반발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김동욱 현대차 전무는 지난 8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중고차 시장에서 제품을 구입한 경험이 있는 사람을 포함해 70~80%는 거래 관행이나 품질 평가, 가격 산정에 문제가 있다고 한다”며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완성차가 반드시 사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장 규모만 20조원에 달하는 중고차 매매업은 2013년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돼 대기업 신규 진출과 확장 등이 제한돼 왔다. SK엔카를 운영하던 SK그룹은 중고차 매매 사업을 매각하기도 했다.
 
그러나 매출이 수조원에 달하는 수입차 업체는 대부분 국내에서 인증 중고차 사업을 하고 있다. 이를 두고 업계 안팎에서는 국내 완성차 업체의 중고차 매매업 진출을 제한하는 것이 역차별이라는 주장도 제기돼 왔다.
 
지난해 초 중고차 매매업의 지정 기한이 만료되면서 기존 업체들은 대기업, 중견기업 등의 진출을 제한하기 위해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을 다시 신청했다. 그러나 동반성장위원회는 지난해 11월 중고차 판매 업계의 주장이 부적합하다는 의견을 냈다. 현재는 중소벤처기업부의 결정만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국내 완성차 업계의 중고차 시장 진입이 제한되면서 수입차보다 국산 중고차 경쟁력이 떨어지고 소비자 불신이 늘고 있다고 지난달 주장했다.
 
협회에 따르면 국내 중고차 시장에서 2017년식 제네시스 G80 가격은 신차 대비 30.7% 떨어졌다. 그러나 인증 중고차 사업을 하는 벤츠의 E클래스는 25.5%, GLC는 20.6% 하락하는데 그쳤다.
 
2017년식 현대차 쏘나타가 45.7% 급락할 때 BMW3 시리즈는 40.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현대차는 중고차 판매 사업의 범위에 대해 중기부,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다른 사용자 단체 등과 충분히 협의한다면 기존 중고차 판매 업계와의 상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전무는 “근본적인 문제는 품질 평가, 가격 산정을 보다 공정하고 투명하게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며 “현대·기아차의 차량에 대한 노하우와 정보를 최대한 공유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을 마련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결정권을 쥐고 있는 중기부는 일단 현대·기아차에 추가 상생 방안을 제출하라고 밝혔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국감에서 “오픈 플랫폼을 만들어 중고차를 관리하게 되면 현대·기아차 입장에서 차량 브랜드 가치가 올라가고 소비자 입장에서도 신뢰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중고차 판매업도 그동안의 이미지를 개선할 수 있을 것이다”며 “다만 현대·기아차가 중고차 판매업에 진입해서 이익을 낸다고 하면 이 일은 성사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존 중고차 업계는 여전히 대기업 진출을 반대하고 있다. 대부분 업체들이 영세한 수준인데다 그 수도 엄청나서다. 실제로 중고차 판매 업체 수는 6000여 개에 달하고 종사자만 5만50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곽태훈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장은 국감에서 중고차 매매업의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을 거듭 요청했다. 그는 “현재 케이카가 한 달에 200~250건을 판매하고 있는데 우리 회원사는 15~16대 정도에 불과해 굉장히 힘들다”며 “여기에 대기업인 완성차 업체까지 들어오면 우리는 매집을 못 해서 상생을 할 수가 없고 가족까지 포함해 30만명의 생계가 위협받는다”고 토로했다.
 
[오창영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2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오는 2020년 12월 '허쉬'로 드라마에 복귀하는 소녀시대 '윤아'(임윤아)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박상춘
신흥주택
심찬구
스포티즌
윤아(임윤아)
SM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2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전통 민요·재즈가 결합된 사운드의 풍성함을 느껴보세요”
국악의 저변확대를 꿈꾸는 전통 창작 그룹… ‘...

미세먼지 (2020-10-26 02: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