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300인 이상 기업,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의무화

정부, 장애인고용법 개정…장애인 근로자 차별·편견 해소

홍승의기자(suho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11-24 15:55:48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장애인고용법 개정에 따라 자격을 갖춘 내부강사를 활용한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이 실시된다. 사진은 발언하고 있는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사진=뉴시스]
 
장애인고용법 개정에 따라 자격을 갖춘 내부강사를 활용한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이 실시된다.
 
정부는 24일 국무회의에서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장애인고용법)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을 심의·의결했다.
 
이번 시행령 개정은 ‘장애인고용법’ 개정에 따른 후속 조치로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을 사업주가 자체적으로 실시하는 경우 자격을 갖춘 내부 강사를 활용하도록 하는 개정법이다. 적용대상은 기업부담 정도 및 제도 이행의 실효성 확보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상시근로자 수 300인 이상인 사업주로 정했다.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은 사업장 내의 장애인에 대한 인식개선을 통해 장애인 근로자의 안정적 근무요건을 조성하고 장애인 채용이 확대될 수 있도록 하는 교육 제도로 2018년부터 모든 사업주 및 근로자를 대상으로 의무화됐다. 그러나 사업주가 해당 교육을 외부 교육기관이나 전문 강사에 위탁하지 않고 자체적으로 실시하는 경우 현행법상 내부 강사에 대한 자격요건이 없어 교육 품질 저하 문제가 제기됐다.
 
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하여 ‘장애인고용법’이 개정됐으며 이번 시행령 개정에 따라 내년부터 상시근로자 수 300인 이상 사업주는 교육을 자체적으로 실시하는 경우에도 일정 자격요건을 갖춘 사내 강사를 활용해야 한다.
 
한편 이번 ‘장애인고용법 시행령’ 개정안에는 기업의 부담을 적정화하도록 장애인 고용부담금 연체금 이율을 기존 연 14.4%에서 연 9% 수준으로 인하하는 내용과 올해부터 장애인 고용부담금이 적용되는 국가·지자체 공무원 부문의 부담금 신고 및 납부 절차에 필요한 세부 사항을 규정하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이재갑 장관은 “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길 기대한다”며 “직장 내 장애인 근로자에 대한 차별·편견 해소를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홍승의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척추관절 분야에서 확고한 입지를 구축한 제일정형외과의 '신규철' 병원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신규철
제일정형외과병원
이금기
일동후디스
정우성
아티스트컴퍼니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내일 죽어도 후회 없이 살고 싶었어요”
만남과 대화를 통해 작은 통일의 씨앗을 심는 사...

미세먼지 (2021-01-18 0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