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한국조선해양, 미얀마 가스전 해양플랜트 수주

“코로나 확산 인한 해양시장 침체 속에서 신규 해양설비 공사 수주 의의”

이창현기자(ch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12-08 15:49:0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한국조선해양은 8일 최근 포스코인터내셔널사로부터 미얀마 가스전 3단계 사업인 가스승압플랫폼 1기에 대한 발주의향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총 45000만 달러 규모의 미얀마 해양플랜트 수주에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8일 최근 포스코인터내셔널사로부터 미얀마 가스전 3단계 사업인 가스승압플랫폼(Gas Compression Platform) 1기에 대한 발주의향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 가스승압플랫폼은 총 27000톤 규모로 기존 가스생산플랫폼에 연결돼 가스전의 압력을 상승시켜 하루 5억 입방피트(ft³)의 가스 생산량을 유지시키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 설비는 오는 2024년 상반기까지 미얀마 벵갈만 해상에 위치한 쉐(Shwe) 가스전에 설치될 예정이다.
 
미얀마 가스전 3단계 사업에 대한 개발계획을 미얀마 정부가 최종 승인 시, 한국조선해양은 설계, 구매, 제작, 운송, 설치, 시운전 등 모든 공정을 일괄도급방식(EPCIC)으로 공사를 수행하게 된다.
 
이번 수주는 한국조선해양이 지난 2013년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미얀마 가스전 1단계 사업에 참여해 현재 가동 중인 가스생산플랫폼을 성공적으로 제작·인도하면서, 발주처와 깊은 신뢰를 쌓은 것이 배경이 됐다는 분석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포스코그룹의 핵심중점과제인 식량사업과 함께 그룹 내 에너지 밸류체인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한국조선해양과의 이번 개발 협력은 국내 해양에너지 산업의 경쟁력 확보와 산업 생태계 조성을 통해 에너지 분야의 시너지를 높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인한 해양시장 침체 속에서 신규 해양설비 공사 수주에 성공해 그 의의가 크다최근 국제유가가 반등하는 등 앞으로 해상 가스전 개발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신규 수주에 적극 나설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창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윤석열 검찰총장과 치열한 갈등을 벌였던 '추미애' 장관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백재승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비뇨의학과
유준규
해외건설협회
추미애
법무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내일 죽어도 후회 없이 살고 싶었어요”
만남과 대화를 통해 작은 통일의 씨앗을 심는 사...

미세먼지 (2021-01-22 0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