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한화 김동관, 인공위성 기업 ‘무보수 이사’로 뛴다

민간 인공위성 제조·수출 기업 ‘쎄트렉아이’ 기타비상무이사로 추천

“무슨 역할이든 하겠다…당장은 돈벌이 아닌 진정성 보여주고 싶어”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2-22 14:54:28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이 국내 유일의 민간 인공위성 제조·수출 기업인 ‘쎄트렉아이’의 기타비상무이사로 추천됐다. 사진은 김동관 사장. [사진=한화그룹]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이 국내 유일의 민간 인공위성 제조·수출 기업인 ‘쎄트렉아이’의 기타비상무이사로 추천됐다.
 
한화 측은 22일 열린 쎄트렉아이 이사회에서 김동관 사장에 대한 등기임원 추천이 결의됐다고 밝혔다.
 
박성동 쎄트렉아이 이사회 의장은 “글로벌 비즈니스 네트워크가 절실한 과제라 한화 측에 제안했고, 김 사장이 조건 없이 수락해 이사회에서 추천했다”고 설명했다.
 
쎄트렉아이는 우리별 1호를 개발한 KAIST 인력들이 1999년 만든 회사다. 지난달 13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쎄트렉아이 지분 30%를 인수한 데 이어 김 사장이 이사로 추천되면서 본격적인 ‘콜라보’가 이뤄지게 됐다는 게 한화 측의 설명이다.
 
김동관 사장은 “항공우주사업 경영의 첫 번째 덕목은 ‘사회적 책임’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자리 따지지 않고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가서 무슨 역할이든 하겠다”고 말했다.
 
김동관 사장은 급여를 받지 않는다. 기존경영진의 독자 경영을 보장하면서 쎄트렉아이 기술의 세계 진출을 돕는 역할을 맡는다.
 
김 사장은 “당장의 돈벌이가 아니라 쎄트렉아이와 미래를 함께하겠다는 진정성을 보여주고 싶었다”면서 무보수 이사직 수락의 배경을 밝혔다.
 
김 사장 외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와 (주)한화 방산부문 김승모 대표도 ‘무보수 비상무이사’로 추천됐다.
 
항공우주업계에선 쎄트렉아이의 기술에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금, 김동관 사장의 글로벌 네트워크 등이 더해진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김 사장은 2010년부터 한 해도 빠지지 않고 다보스를 찾았다. 10년 동안 현장에서 20여개국 관료, 세계적 기업 CEO들과 협력 관계를 구축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사장의 네트워크는 비즈니스에 실제로 도움을 줬다는 후문이다. 한화솔루션은 미국·영국·독일에서 태양광 모듈 시장 1위로 올라섰다. 지난해에는 페이스북 데이터센터에 태양광 모듈 35만장을 설치했다. 쎄트렉아이는 이렇게 국제 시장에서 ‘수치로 확인된 실적’에 주목했다.
 
쎄트렉아이는 다음달 주주총회를 열고 김 사장의 임원 등재를 승인할 예정이다.
 
[강주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울산현대 감독으로 K리그에 복귀한 '홍명보' 감독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설민석
단꿈에듀
홍명보
울산현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우리나라 트로트 계의 여왕이 되고 싶어요”
통기타 가수·뮤지컬 배우·연극배우 출신이 모...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