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금융권 주 52시간 조기도입 불발…총파업 예고

사측, “인건비 확보 어렵다”…노조, 찬반 투표 후 총파업 예고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07-10 16:14:4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여의도 금융가 ⓒ스카이데일리
 
주 52시간 근무 조기 도입과 정년 연장 문제를 둘러싸고 갈등을 빚던 금융권이 끝내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총파업 우려가 일고 있다.
 
중앙노동위원회(이하·중노위)는 9일 열린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하·금융노조)과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 간 3차 조정회의에서 최종 조정중지 결정을 내렸다. 이날 회의는 오후 2시부터 10시까지 장시간 진행됐으나 노사 간 입장차가 커 끝내 절충안을 찾지 못했다.
 
이로써 금융권의 주 52시간 근무제 연내 조기도입은 사실상 어려워진 모양새다. 금융업은 특례업종으로 인정받아 법적으로 주 52시간 근무 도입은 내년 7월까지만 시행하면 된다. 그러나 금융권은 정부 압박 등으로 인해 조기 도입 분위기가 확산되며 연내 도입을 목표로 일정을 꾸려왔다.
 
조정회의에서 금융권의 주 52시간 근무제 조기 도입에 대해서는 노사 모두가 공감했으나 세부적인 내용에 이견차가 발생했다. 금융노조 측은 주 52시간 근무제의 일괄적 도입을 주장했지만 사측은 인사, 정보기술(IT), 안전관리실 등 20여개 직종을 예외직무로 인정해 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사측은 예외직무에 유연근무제를 적용하자 주장했으나 금융노조는 예외직무에 인력을 더 뽑아 예외 없이 주 52시간 근무를 시행하자는 입장이다.
 
아울러 금융노조는 정년을 63세로 연장하고 임금피크제 시행 연령을 현 만 55세에서 만 58세로 높일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사측은 인건비 증가 등을 이유로 금융노조의 주장에 난색을 표했다.
 
이밖에도 임금인상률 4.7%, 점심시간 1시간 일괄휴식, 노동이사제 도입,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 사항에 대해서도 노사 간 주장이 엇갈렸다.
 
노사 간 이견차가 좁혀지지 않으며 중노위는 최종적으로 조정중지 결정을 내렸다. 이로써 금융노조는 합법적으로 파업이 가능한 쟁의권을 확보했다. 금융노조는 파업 찬반 투표를 거친 후 총파업에 돌입할 방침이다.
 
이번에 금융노조가 총파업을 실시하면 2016년 9월 성과연봉제 도입을 막기 위해 진행한 총파업 결의대회 이후 2년만이다. 금융노조 측은 총파업에 대한 예고와 함께 당분간 사측과의 협의는 없을 것이라 밝혔다. 총파업 찬반 투표는 전체 조합원의 참여하에 조만간 진행될 예정이다.
 
금융노조의 총파업이 가시화되며 주 52시간 근무제의 조기도입을 진행 중인 시중은행권은 일정에 차질을 빚게 됐다. 주요 시중은행들은 중노위 조정회의 결과에 따라 이르면 10월부터 주 52시간 근무제 시범 운영을 실시할 계획이었다.
 
[강주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뺀살 만큼 쌀 기부하는 퍼네이션 기업이죠”
비만과 결식 문제해결 위한 ‘운동쌀알’ 플랫폼...

미세먼지 (2018-09-18 23:30 기준)

  • 서울
  •  
(양호 : 32)
  • 부산
  •  
(나쁨 : 61)
  • 대구
  •  
(양호 : 37)
  • 인천
  •  
(좋음 : 28)
  • 광주
  •  
(보통 : 45)
  • 대전
  •  
(좋음 :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