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사유지內 고의적 통행방해 주차땐 처벌…법안 발의

우원식 의원, “주민들의 불편 해결하는 지자체의 역할 강화”

박예진기자(yjpark@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11-08 18:10:28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우원식 의원 [사진=뉴시스]
 
사유지 안이라도 본인의 자동차를 이용해 다른 자동차의 통행을 방해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우원식(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사유지에서 본인의 자동차로 주차장 입구를 막는 등의 행위를 처벌하는 자동차관리법 개정안을 국회에 발의했다고 밝혔다.
 
우 의원에 따르면, 현행 자동차 관리법은 자동차의 소유자가 정당한 사유없이 도로나 타인의 토지에 자동차를 방치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을 뿐 사유지에서 발생하는 사례는 처벌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미비한 상황이다.
 
송도에서 일어난 ‘무개념 주차’ 사건의 경우 한 주민이 주차장 입구에 자동차를 세워 다른  주민들에게 피해를 입혔지만, 사유지에 주차돼 있다는 이유로 자동차를 강제 처리할 수 없었다.
 
이번 자동차관리법 개정안은 자동차를 강제 처리할 수 있는 범위에 ‘정당한 사유 없이 자동차를 본인 소유의 토지에 임의로 고정시켜 다른 자동차의 운행을 방해하는 행위’를 추가했다.
 
우 의원은 "한사람의 갑질로 인해 피해를 보는 다수의 국민을 지킬 수 있는 법안이다"며 "주민들의 불편을 지자체에서 해결하는 범위가 늘어 지자체의 역할이 강화됐다"고 설명했다.
 
[박예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미혼모가 당당한 사회 우리가 직접 만들께요”
미혼모 자존감 회복 및 경제적 자립, 사회참여 ...

미세먼지 (2018-11-18 20:00 기준)

  • 서울
  •  
(양호 : 39)
  • 부산
  •  
(좋음 : 23)
  • 대구
  •  
(최고 : 0)
  • 인천
  •  
(양호 : 35)
  • 광주
  •  
(양호 : 39)
  • 대전
  •  
(보통 :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