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한국당 “패스트트랙 야합, 독재권력 연장 들러리”

“개헌 없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무기력한 야당‧의회 만들어 민주주의 후퇴”

이승구기자(sg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4-21 18:42:59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자유한국당이 여야 4당 원내대표가 선거제·고위공직지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처리와 관련해 회동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야합’이라고 맹비난했다. 사진은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김정재 의원[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이 여야 4당 원내대표가 선거제·고위공직지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처리와 관련해 회동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독재권력 연장의 들러리에 불과하다”며 맹비난했다.
 
특히 개헌 없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은 무기력한 야당과 의회를 만들어 민주주의마저 후퇴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21일 발표한 논평에서 “민주당과 야3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 신설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면서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은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허물고, 제왕적 대통령제만 공고히 하는 이들 사안의 패스트트랙 처리를 위해 내일부터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의원내각제를 채택한 독일과 뉴질랜드 등 2개 나라만 채택하고 있는 선거제도다. 개헌 없이 선거제도만 변경하면 대통령의 권력에 군소야당들이 이끌리면서 국회 대정부 견제기능이 의미 없게 된다”라며 “반드시 권력분점 개헌과 함께 논의되어야 할 선거제도인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공수처 신설에 대해서는 “지금도 서슬 퍼런 무소불위의 대통령에게 또 다른 칼을 채워주는 것과 다름없다”면서 “대통령에게 가까운 권력자라면 구속사유마저 77일 만에 뒤집혀 풀려 나가는 세상이다. 이런 상황에서 수사 중립성에 대한 담보 없이 공수처가 신설된다면 ‘문재인 정권의 호위부’ 역할에 더욱 매진할 것이다”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개헌 없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공수처 신설은 의회 민주주의를 말살하고 독재권력을 강화연장하려는 문재인 정권의 꼼수이다. 결코 의석 몇 석에 눈이 멀어 야합에 동조해 들러리 서줄 사안이 아니다”라며 “민주당은 독재권력 연장의 야욕을 버려야 한다. 야3당 역시 눈앞의 당리당략이 아닌 국가의 미래를 고민해주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승구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올해로 배우 데뷔 20주년을 맞은 배우 신민아(양민아)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기문
제이에스티나
신민아(양민아)
에이엠엔터테인먼트
조여원
경희대 동서의학대학원 의학영양학과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1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기후변화, 먼 미래 아닌 지금 당장 우리의 문제죠”
지구온난화 대응 및 재생에너지 전환을 목표로 ...

미세먼지 (2020-09-26 0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