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동물보호가들, 구조동물 대책마련 무기한 농성

구호동물 보호시설 마련·개도살 금지 등 정부대책 촉구

김진강기자(kjk5608@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5-24 16:57:4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사진=동물보호활동가들]
 
동물보호활동가들이 정부와 국회에 구호동물 보호시설 마련과 개도살 금지를 요구하며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100여 명의 활동가로 구성된‘동물을 사랑하는 시민과 개인동물보호가들’(이하 동물보호가들)은 지난 22일부터 경남 양산의 한 개 농장에서 구조한 33마리의 개들과 함께 국회 앞 교통섬에서 정부와 국회의 대책마련을 촉구하며 무기한 농성에 들어간 상태다.
 
이들은 24일 발표한 성명에서 “구조견들은 개 농장에서 식용 목적으로 길러졌으나 농장주는 농장부지가 산업부지로 용도변경 돼 철거 예정인데다 농장운영이 어려워져 개들을 불결한 환경과 굶주림 속에 방치해 왔다”고 피력했다.
 
또한 “최초 구출된 64마리 중 3마리는 임시 보호, 28마리는 병원에서 치료중이며 현재 33마리는 국회 앞에서 보호되고 있다”고 밝혔다.  
 
동물보호가들은 “현재 전국의 동물보호소는 포화상태이고 도사견·골든리트리버·그레이트데인·진돗개 등 대형견들의 수용은 어려운 상황이다”며 “지자체가 운영하는 보호소의 경우 유기동물만 입소할 수 있다는 규정 때문에 개인이 구조한 동물은 입소가 불가능한 상황이다”고 토로했다.
 
이어 “설령 입소가 가능해 진다해도 관련 규정상 입양공고 10일 후 안락사가 이뤄지고 있는 만큼 결국 구조가 안락사로 이어지는 꼴”이라며 “현실적 대안인 입양을 개인들의 노력만으로 감당할 수는 없는 만큼 정부의 대책 마련과 국가 차원의 제도 정비가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현행 동물보호법에는 개인이 구조한 개들에 대해 국가와 지자체의 관리 보호 의무가 명시돼 있지 않다.
 
동물보호가들은 “불법 개농장 철거나 농장 폐업 등의 경우 대량의 구호견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며 “비록 구조자가 개인이라 할지라도 정부와 지자체는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고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김진강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26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7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24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불우 청소년 자립 도와 봉사의 선순환 꿈꾸죠”
물질적 후원 아닌 교육 통해 자립 유도…발생한 ...

미세먼지 (2019-06-21 02:30 기준)

  • 서울
  •  
(좋음 : 21)
  • 부산
  •  
(보통 : 43)
  • 대구
  •  
(보통 : 48)
  • 인천
  •  
(좋음 : 20)
  • 광주
  •  
(보통 : 42)
  • 대전
  •  
(양호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