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국토부, 3기신도시 개발구상 위해 전문가 100여명 투입

광역교통개선대책·자족기능 강화방안 등 계획 수립…올해 확정 발표

배태용기자(tybae@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6-09 14:42:46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국토교통부 [사진= 스카이데일리 DB]
 
정부가 수도권 3기 신도시 개발 구상안을 수립하기 위해 교통·도시·건축 관련 전문가 100여 명을 투입한다.
 
국토교통부는 9일, 100여 명의 외부 전문가들을 투입해 3기 신도시의 교통, 일자리, 도시·건축 등 관련 분야의 개발 구상을 구체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광역교통개선대책과 자족기능 강화방안 등 각 신도시의 분야별 특화계획을 수립 중이다.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을 위한 전문가 연구용역을 통해, 신규택지 반경 20㎞ 지역을 대상으로 개발로 인한 교통 유발량과 교통대책으로 인한 개선 효과를 분석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자체 의견을 수렴하고 필요시 교통대책을 보완 또는 추가할 계획이다. 교통 사업별 완공 시기 등 세부 추진 일정 등이 담긴 광역교통개선대책은 올해 말부터 순차적으로 확정·발표할 계획이다. 왕숙·교산·계양과 과천지구 등은 연내, 창릉·대장지구는 내년 상반기에 교통대책을 공개한다.
 
일자리 창출·자족기능 강화방안 연구용역도 지난달 27일부터 시작됐다. 내년 11월까지 진행되는 이 용역은 신규 택지의 산업 수요·여건을 분석하고, 지구별 산업 특화방안과 앵커시설을 포함한 기업유치방안이 제시될 계획이다.
 
3기 신도시는 자족도시 조성을 위해 기존 대비 2배 수준의 자족용지를 확보한 상황이다. 신도시급 대규모 택지 5곳의 자족용지 총 면적은 553만㎡로 제1판교테크노의 11배 수준이다. 이외에도 폭염·미세먼지 대응, 보육·교육기능 강화, 에너지 저감형 친환경 도시조성 등의 특화방안이 수립된다.
 
국토부는 이와 별도로 UCP(Urban Concept Planner)와 신도시 포럼을 통해서도 지구별 개발구상을 구체화한다. UCP가 지구지정 전 단계에서부터 개발구상안 수립에 참여해 개발구상안과 지구계획 간 정합성·연계성 부족 문제를 보완할 예정이다.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국가건축정책위원회와 함께 공모를 통해 3D 지구계획을 수립하는 등 다각적 분야에서 전문가와 특화계획을 지속 수립하고, UCP·신도시포럼 등을 통해 완성도를 높여 내년부터 지구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배태용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2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금융인 중 카드 관련 인물들은 어디에 살까?
위성호
신한카드
유구현
우리카드
정해붕
하나카드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6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불우 청소년 자립 도와 봉사의 선순환 꿈꾸죠”
물질적 후원 아닌 교육 통해 자립 유도…발생한 ...

미세먼지 (2019-06-19 14:00 기준)

  • 서울
  •  
(양호 : 31)
  • 부산
  •  
(나쁨 : 67)
  • 대구
  •  
(양호 : 39)
  • 인천
  •  
(양호 : 34)
  • 광주
  •  
(보통 : 47)
  • 대전
  •  
(보통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