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동물권단체 개식용 반대 목적은 수십억 후원금”

육견協 “합법영업 불구 범죄자 취급”…동자연 등 대구 칠성시장서 집회

김진강기자(kjk5608@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7-08 10:14:11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7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개식용 철폐 전국 대집회에서 동물자유연대, 카라 등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개식용을 반대하는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초복(7월 12일)을 나흘 앞두고 동물권단체들의 ‘개식용 철폐’ 운동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식용견 농장주들의 모임인 대한육견협회(이하 협회)가 동물권단체들을 원색 비난하고 나섰다. 매년 복날 때마다 반복되는 개식용 찬반 논란이 올해에도 재연되고 있다.
 
협회는 7일 성명을 내어 “대한민국의 개 보호단체는 오직 개를 볼모로 후원금만 앵벌이 하는 단체일 뿐이다”며 “국민들의 후원금이 식용개를 사육하는 농민들을 죽이는 자금으로 둔갑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동물자유연대는 1년 후원금 48억 원 중 36억 원을 인건비와 활동경비로 지출한 반면 개 보호소에선 200마리만 보호하고 있다”며 “동물권행동 카라는 보호소 하나 운영하지 않더니 400억 초호화 개집을 파주에 짓고 있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동물권단체들은 개식용 농장주들에게 사유재산인 개 포기각서를 쓰게 하는 등 공갈협박·갈취·절도행각을 벌이고 있다”며 “동물자유연대, 카라, 행강 등 동물권단체들이 '개식용 금지'와 '개농장 철폐', '개도살장 철폐' 등을 물고 늘어지는 이유는 오직 후원금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개를 구조했다거나 공갈협박으로 빼앗아 오면 동물권단체들은 개를 구조한 영웅이 되고 후원금도 덩쿨채 굴러 들어온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동물권단체들은 국내 개 농장주들을 상대로 대부분 공갈협박 갈취 내지는 매입을 통해 개를 가져온 후 미국의 개 후원 모금단체에 몇 배의 돈을 받고 판매할 뿐 아니라 세금을 줄이기 위해 유기견으로 둔갑시키는 경우도 많다”며 “미국 개 후원 모금단체는 개들을 매입한 후 대형 후원모금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이후 대다수 개들을 안락사시킨다”고 폭로했다.
 
또한 “식용개 농장들은 남은 음식물의 33%를 재활용하고 있으며 매일매일 수거해 급여하고 있기 때문에 부패할 이유도 없고 항생제를 섞을 이유도 없다”며 “하지만 동물권단체들은 항생제니, 썩은 음식물이니 운운하며 국민 사기극 감성 마케팅을 통한 후원금 모금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협회는 “식용개 사육농장들은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과 법령, 사료관리법령에 의거해 배출시설과 처리시설, 남은음식물 재활용신고 등 합법적으로 사육, 유통, 도축, 식용을 하고 있다”며 “하지만 동물권단체들은 식용개 사육과 도축, 유통, 식용이 불법인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영봉 협회 사무총장은 “식용개 사육 농민들과 종사자들은 합법적인 범위내에서 세금을 내며 업을 영위하고 있다”며 설명하고 “동물권단체들이 후원금의 75%를 인건비와 활동경비로 지출하는 것이 진정 후원금을 모금한 이유인지 묻고 싶다”고 피력했다. 이어 “개고기는 특히 병약한 환우들과 항암치료 중인 암환자들의 단백질 섭취와 기력회복에 있어 탁월해 여름 보양식으로 조상대대로 즐겨왔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동물자유연대, 동물권단체 카라 등은 이날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개식용 철폐 전국 대집회’를 열고 청와대에 불법 개도살장에 대한 엄단을 촉구하는 한편 무단 도살과 유통이 이뤄지고 있는 칠성 개시장 폐쇄에 대구시가 나설 것을 요구했다.
 
이들 단체들은 “전국 곳곳의 식용개 농장에서 사육되는 개들이 개시장이나 개도살장 등을 통해 연간 100만 마리 이상 무단 도살돼 유통되고 있다”며 “시민들의 의식적인 실천과 제도적 대책이 마련되지 않아 개식용 종식은 늘 같은 자리를 맴돌 것이 우려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초복 당일인 오는 12일 대구 칠성시장 앞에서 2차 ‘개식용 철폐 전국 대집회’을 열고 칠성 개시장 폐업을 촉구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에도 동물권단체들은 개식용 반대여론 확산을 위한 대규모 장외 집회를 개최한 반면 식용견 농장주들은 ‘식용견 적법화를 위한 궐기대회’를 여는 등 반발했다.
 
[김진강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43

  • 감동이예요
    26

  • 후속기사원해요
    6

  • 화나요
    1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대전에 집을 소유하고 있는 기업인은 누가있을까?
박석봉
알루코
정성욱
금성백조주택
조정우
SK바이오팜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72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이웃 위한 봉사 덕분에 진정한 행복느껴요”
퇴직 공무원 모여 설립된 봉사단체…각종 교육, ...

미세먼지 (2019-07-17 15:30 기준)

  • 서울
  •  
(상당히 나쁨 : 78)
  • 부산
  •  
(좋음 : 16)
  • 대구
  •  
(좋음 : 25)
  • 인천
  •  
(나쁨 : 66)
  • 광주
  •  
(양호 : 32)
  • 대전
  •  
(좋음 :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