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최민식과 한석규, 쉬리 이후 ‘20년 만에 재회’

‘천문’ 제작 보고회서 “엊그제 본 것 같다”

임보련기자(bllim@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11-27 17:27:31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영화 ‘천문 : 하늘에 묻는다’에서 배우 한석규(왼쪽)와 최민식의 모습. [사진=뉴시스]
 
27일 오전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천문 : 하늘에 묻는다(천문)’ 제작 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최민식, 한석규와 허진호 감독이 참석했다. 천문은 최민식과 한석규가 ‘쉬리(1999)’ 이후 20년 만에 재회한 작품이다.
 
이날 최민식은 한석규와의 재회를 묻는 질문에 “엊그제 본 것 같다. 길다면 긴 세월이지 않나. 석규를 오랜만에 봤을 때, ‘쉬리’ 이전에 학교로 돌아간 거 같아 신기했다”고 답했다.
 
이어 “신기하고 짠하기도 하다. 한눈 팔지 않고 이 동네에서 뒹굴다보니까 또 이렇게 나이 들어서 만나는 날도 오는구나 했다. 세월이 흘러도 좋은 사람들과 작업할 수 있다는 게 참 좋다”고 덧붙였다.
 
한석규 역시 “나도 그렇다. 제작 보고회에 오면서도 든든하고 편했다. 허진호 감독님과도 함께한 지 20년이 지났다. 민식이 형님과 저는 20살 전후쯤부터 연기라는 꿈을 함께 꿔왔다”면서 “이렇게 한 작품에서 만나길 기다리고 있었다. 또 근시일 내에 다른 작품에서 함께 하고 싶다”고 화답했다.
 
영화 ‘천문’은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한석규)과 장영실(최민식)의 숨겨진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허진호 감독이 장편 상업 영화로는 <덕혜옹주>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이기도 하다. 천문은 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임보련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신동주 전 일본롯데그룹 부사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배용준
키이스트
신동주
일본롯데
이은식
서울대학교 의과대 의학과 비뇨기과학교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7-10 21:30 기준)

  • 서울
  •  
(최고 : 8)
  • 부산
  •  
(좋음 : 22)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최고 : 7)
  • 광주
  •  
(최고 : 15)
  • 대전
  •  
(최고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