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직방 ‘살아보기 캠페인’ 시즌2 성동구에서 진행

보증금·월세·인테리어 모두 제공…취준생 및 학생 등 대상 실시

배태용기자(tyba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2-04 11:22:0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살아보기 캠페인 시즌2 [사진= 직방]
 
직방은 4일 살아보기 캠페인 두번째 시즌 ‘성수동 살아보기’의 참여자를 오는 20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직방 살아보기 캠페인은 이용자에게 인기가 많은 지역의 집을 임대해 이용자가 직접 살아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직접 살아보는 경험을 통해 이용자는 나에게 맞는 집과 동네가 어디인지를 결정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살아보기 캠페인 장소는 서울 성동구 성수동으로 직방 이용자 투표를 통해 선정됐다. 성수동은 ‘한국의 브루클린’이라고 불리는 지역으로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멋이 있는 동네로 평가 받는다. 수제화 장인부터 크리에이터까지 예술가의 도시로도 익숙하며 공장을 개조한 트렌디한 카페엔 젊은이들이 북적이는 곳이다.
 
 
또한 강남이나 강북 어디든 교통이 편해 30분 이내에 움직일 수 있으며 서울숲과 중랑천이 지척이라 도심에서도 숲과 자연을 만끽할 수 있다. 캠페인 참여를 원하는 이용자는 직방 애플리케이션 내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세 곳의 매물 중 마음에 드는 집을 선택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성수동에 살아보고 싶은 이유를 함께 적으면 된다.
 
 
당첨자는 3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4개월 동안 보증금과 월세 걱정 없이 원하는 집에서 거주할 수 있다.
 
 
앞서 살아보기 캠페인 시즌1은 서울 마포구 망원동에서 진행됐다. 망원동에 살아보고 싶다는 이용자 5300여 명이 이 캠페인에 신청해 177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최종 선정된 3명의 거주자는 취업준비생과 학생, 인턴 중인 사회초년생으로 지난해 9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4개월 동안 살아보기 캠페인에 참여했다.
 
 
[배태용 기자 / 생각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CJ E&M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미디어·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키워낸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집이 있는 동네의 명사들
김용우
더존비즈온
변수식
삼양데이타시스템
이미경
CJ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빌드잇으로 설계한 모듈러주택의 대중화가 목표”
인공지능 기술로 ‘계획 설계’ 속도 높여… 불...

미세먼지 (2020-03-31 22:30 기준)

  • 서울
  •  
(보통 : 45)
  • 부산
  •  
(좋음 : 22)
  • 대구
  •  
(양호 : 33)
  • 인천
  •  
(보통 : 42)
  • 광주
  •  
(좋음 : 25)
  • 대전
  •  
(양호 :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