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온라인투자, 업체 폐업 가능성 감안해 신중히 투자하세요”

금융당국, ‘P2P투자자 유의사항’ 안내… “등록 대부업자 확인·원금보장 불가 주의해야”

윤승준기자(sjyoon@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4-29 14:45:26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29일 금융위원회(금융위)는 P2P연계대부업 등록을 통해 연계대출을 취급하는 업체라도 온투업 미등록에 따라 폐업이 될 수 있기 때문에 투자자는 이를 감안해 자기책임 하에 신중하게 투자를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카이데일리DB]
 
 
금융당국이 투자자들에게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온투업) 미등록 업체의 폐업 가능성 등을 감안해 신중하게 투자할 것을 주문했다. 투자자는 투자할 때 등록된 대부업자인지 확인하고 원금보장이 불가능한 것에 주의해야 한다.
 
29일 금융위원회(금융위)와 금융감독원(금감원)은 P2P연계대부업 등록을 통해 연계대출을 취급하는 업체라도 온투업 미등록에 따라 폐업이 될 수 있기 때문에 투자자는 이를 감안해 자기책임 하에 신중하게 투자를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해 8월 27일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온투법)’이 시행됨에 따라 온투업을 영위하려는 회사는 자기자본 등 등록요건을 갖춰 금융위에 등록해야 한다. 다만 금융위는 기존 P2P업체에 대해 오는 8월 26일까지 1년 간 등록유예기간을 부여했다.
 
만일 이 기간 내 등록을 완료하지 못하면 등록완료 시까지 신규영업이 금지된다. 현재 금융위는 온투법 시행 이후 6개 업체에 대해 정식 등록심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조만간 해당 업체에 대한 심사결과를 확정할 예정이다.
 
우선 금융위는 P2P업체가 영업이 중단될 경우를 대비해 채권추심, 상환금 배분 등 청산업무를 공신력 있는 외부기관에 위탁하는 계약이 체결돼 있는지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P2P투자를 할 때 대부업자가 정식 등록업체인지 등록 유효기간은 언제까지인지를 확인해야 한다고 전했다. P2P대출은 차입자의 채무불이행시 그 손실이 투자자에게 귀속되는 고위험 상품이고 투자금 회수를 보장하지 않기 때문이다.
 
아울러 투자자 손실보전, 과도한 리워드·고수익 등을 제시하는 업체일수록 불완전판매와 부실대출 취급 가능성이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상품의 구조·위험성을 이해하기 어렵고 부실 가능성이 높은 구조화상품과 고위험 자산 담보상품을 투자할 때도 유의해야 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특정 차주에게 과다한 대출을 취급하는 경우 P2P업체의 이해관계자에 대한 대출 가능성 등으로 부실 초래, 대규모 사기·횡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P2P업체 홈페이지가 아닌 카카오페이·토스 등 금융플랫폼을 통해 P2P상품을 투자할 때 금융플랫폼 자체 상품이 아님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승준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헌정 사상 최연소 민선 서울시장이자 최초의 재선 서울시장인 '오세훈' 시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재열
중앙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과 의학교육학교실
안동원
BS투자증권
오세훈
서울특별시장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가르치면서 배우고 배우면서 가르치는 선생님들이죠”
방과 후 학교 선생님, 문화센터 강사 등 프리랜...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