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질주하는 4억대 슈퍼카 월 128대 판매

벤틀리 람보르기니 롤스로이스, 페라리 주도

기사입력 2021-11-20 11:39:37

▲보복소비 심리와 수요 양극화가 뚜렷해지고 있는 가운데 4억원이 넘는 슈퍼카의 흥행 질주가 이어지고 있다. 질주하는 람보르기니의 슈퍼 SUV 우르스 [사진=람보르기니]
    
코로나 사태 이후 보복소비 심리와 수요 양극화가 뚜렷해지고 있는데 수입차 시장에서도 4억원이 넘는 초고가 모델의 흥행 질주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와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올 상반기 평균 판매가 4억원 이상 초고가 수입차의 내수 판매량은 765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8.3% 늘어났다. 매달 128대씩 팔려나간 셈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브랜드별로는 벤틀리와 람보르기니, 롤스로이스, 페라리, 애스턴마틴, 맥라렌, 로터스 등의 판매량이 포함된 수치다.
 
여기에 올 들어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전기차 시장에서도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없는 판매가 9000만원 이상 최고급 모델의 선전이 눈에 띈다.
 
대표적으로 포르쉐가 지난해 연말 출시한 첫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 4S'는 올 상반기에만 900대가 넘게 팔리며 억대 럭셔리 전기차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1억원에 육박하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첫 순수 전기차 'EQC 400 4MATIC'도 같은 기간 337대가 판매되며 전년 동기 대비 3배 넘게 성장했다.
  
카마(KAMA) 관계자는 "수요의 고급화라는 주된 흐름 속에서 소비양극화, 보복소비 등 코로나로 인한 독특한 소비문화의 특징이 나타났다"며 "수입차의 경우 4억원을 넘는 초고가 브랜드 판매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는 등 전체적으로 사상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재훈 기자 / , jhlee@skyedaily.com]
  • 좋아요
    7

  • 감동이에요
    3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3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창립 97년을 맞은 삼양홀딩스(삼양그룹)의 '김윤' 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윤
삼양홀딩스
김자호
간삼건축
효린(김효정)
씨스타(소속사:브리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1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1-11-29 09: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