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질주하는 4억대 슈퍼카 월 128대 판매

벤틀리 람보르기니 롤스로이스, 페라리 주도

기사입력 2021-11-20 11:39:37

▲보복소비 심리와 수요 양극화가 뚜렷해지고 있는 가운데 4억원이 넘는 슈퍼카의 흥행 질주가 이어지고 있다. 질주하는 람보르기니의 슈퍼 SUV 우르스 [사진=람보르기니]
    
코로나 사태 이후 보복소비 심리와 수요 양극화가 뚜렷해지고 있는데 수입차 시장에서도 4억원이 넘는 초고가 모델의 흥행 질주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와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올 상반기 평균 판매가 4억원 이상 초고가 수입차의 내수 판매량은 765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8.3% 늘어났다. 매달 128대씩 팔려나간 셈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브랜드별로는 벤틀리와 람보르기니, 롤스로이스, 페라리, 애스턴마틴, 맥라렌, 로터스 등의 판매량이 포함된 수치다.
 
여기에 올 들어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전기차 시장에서도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없는 판매가 9000만원 이상 최고급 모델의 선전이 눈에 띈다.
 
대표적으로 포르쉐가 지난해 연말 출시한 첫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 4S'는 올 상반기에만 900대가 넘게 팔리며 억대 럭셔리 전기차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1억원에 육박하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첫 순수 전기차 'EQC 400 4MATIC'도 같은 기간 337대가 판매되며 전년 동기 대비 3배 넘게 성장했다.
  
카마(KAMA) 관계자는 "수요의 고급화라는 주된 흐름 속에서 소비양극화, 보복소비 등 코로나로 인한 독특한 소비문화의 특징이 나타났다"며 "수입차의 경우 4억원을 넘는 초고가 브랜드 판매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는 등 전체적으로 사상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재훈 기자 / , jhlee@skyedaily.com]
  • 좋아요
    7

  • 감동이에요
    3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3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이후 오랜만에 쿠팡플레이 드라마 '어느 날'로 복귀하는 배우 '김수현'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수현
GOLDMEDALIST
양승함
연세대 사회과학대 정치외교학과
최동훈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1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1-11-28 12: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