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벼룩시장, 40대 이상 653명 대상 설문 조사 결과

“돈이 뭐길래”… 중장년 10명 중 6명은 ‘알바 중’

알바 중인 3명 중 2명은 ‘N잡러’… 코로나19 이후 시작

월평균 74.8만원·주당 18.4시간 근무… 男소득, 女보다 많아

중장년 아르바이트 근로자 23.3%, 법정 최저임금 이하 급여

기사입력 2022-05-16 12:29:21

▲중장년 10명 가운데 6명은 현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으며 이들 중 66.5%는 본업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벼룩시장]
    
40대 이상 중장년 10명 가운데 6명은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3명 중 2명은 본업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는 ‘투잡’을 하고 있었다.
 
16일 벼룩시장이 40대 이상 남녀 653명에게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응답했다고 밝혔다. 응답자의 60.3%가 ‘현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고 답했고, 응답자의 35.5%는 ‘1년 이내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으나 현재는 하지 않고 있다’고 응답했다. ‘아르바이트 경험이 전혀 없다’는 응답자는 4.1%에 그쳤다.
 
현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의 66.5%는 본업과 최소 1개 이상의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는 ‘N잡러’인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의 경우 75.2% N잡을 하고 있었고 여성은 56.5%였다. N잡을 시작한 시기는 코로나19 발생 이후가 73.3%로 가장 많았다.
 
중장년이 아르바이트하는 이유는 추가 수입이 필요해서(38.7%)라는 답변이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다음으로 △생계유지를 위해(25.2%) △용돈 마련을 위해(15.3%) △노후 준비를 위해(5.4%) 등 주로 돈 문제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은퇴 후 시간 여유가 생겨서(5.4%) △정규직 취업이 어려워서(4.5%) 아르바이트를 택했다는 응답자도 있었다. 이 밖에 △하고 싶었던 일을 경험해 보기 위해(2.6%) △가족 부양을 위해(1.6%) △사회 참여를 위해(1.3%) 등의 답변도 있었다.
 
중장년이 가장 많이 하는 아르바이트 업·직종 1위는 ‘운전·배달·물류(19.5%)’였다. 다음으로 △요리·서빙(14.4%) △서비스(13.4%) △사무직(12.8%) △매장 관리·판매가 근소한 차이로 2~5위를 차지했다. 이어 △IT·인터넷(7.7%) △교육·강사(5.4%) △생산·건설·노무(4.5%) △문화·여가·생활(숙박·레포츠·PC방 등)(3.5%) △간호·요양·의료(2.2%) △상담·영업(1.9%) △디자인(1.3%) △미디어(1.0%) 순으로 나타났다.
 
중장년 아르바이트 근로자들의 월평균 소득은 74만8000원, 주당 근무 시간은 18.4시간으로 집계됐다. 남성의 월평균 소득이 80만4000원으로 여성(69만9000원)보다 10만5000원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40대가 75만2000원 △50대 73만6000원 △60대 이상 73만8000원으로 40대의 월 평균 소득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업·직종별 소득을 살펴보면 ‘간호·요양’이 월 평균 96만4000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생산·건설·노무(91만9000원) △운전·배달·물류(80만7000원) △매장 관리·판매(79만4000원) △사무직(75만9000원) △서비스(75만7000원) 순으로 이어졌다. 이어 △상담·영업(73만3000원) △IT·인터넷(69만4000원 △미디어(69만3000원) △디자인(67만3000원) △요리·서빙(66만6000원) △교육·강사(60만6000원) 등이 있었다. 문화·여가·생활은 56만4000원으로 가장 낮은 월 소득을 기록했다.
 
주당 근무 시간이 가장 긴 업·직종은 △간호·요양(24.9시간)과 △생산·건설·노무(22.7시간)로 업·직종별 월 평균 소득에 이어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이어 △매장 관리·판매(21.6시간) △사무직(20.2시간) △상담·영업(19.3시간) △서비스(19.1시간) △요리·서빙(18.2시간) △미디어(17.7시간) 순이었고 교육·강사(13.7시간)의 주당 근무 시간이 가장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중장년 아르바이트 근로자의 23.3%는 올해 법정 최저 임금인 9160원보다 낮은 급여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직종별로 살펴보면 △요리·서빙(35.6%) △매장 관리·판매(33.3%) △미디어(33.3%)가 최저 임금보다 낮은 급여를 받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의 비율이 높았다.
 
근로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다고 답한 응답자의 비율도 절반에 가까운 45.4%에 달했다. 특히 △생산·건설·노무(71.4%) △미디어(66.7%) △서비스(64.3%) △IT·인터넷(62.5%)의 경우 근로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다는 응답자가 작성했다는 응답자의 약 2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양준규 기자 / jgyang@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7월 개최되는 발리볼 챌린저컵을 통해 내년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출전권 획득에 도전하는 배구남자국가대표팀 감독 '임도헌'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기세도
위본그룹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임도헌
남자배구 국가대표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기승 부리는 사이버 공격, 대비책은 보안뿐이죠”
보안·디지털포렌식·강의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

“톡톡 튀는 클래식 콘서트… 색다른 매력 전파하죠”
클래식 음악을 편안한 친구로 만드는 사람들

미세먼지 (2022-06-26 05: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