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거시경제
“日 수출 통제로 ‘쓴맛’ 봤다”… 기업 57%, “한·일 관계 개선해야”
경총, ‘한일관계, 경제협력 전망과 과제’ 기업 설문조사 결과
기업 10곳 중 1곳은 日 수출 통제에 매출감소·수급차질 등 경험
“RCEF·IPEF 활용해 무역 활성화 해야… 신산업·첨단산업 교류도”
김기찬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2-08-16 14:58:11
▲ 한국경영자총협회. ⓒ스카이데일리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일본을 ‘함께 힘을 합쳐 나아가야 하는 이웃’이라고 강조하며 한·일 관계 개선 의지를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절반 이상의 기업들이 향후 한·일관계에서 갈등을 해소하고 미래지향적 경제협력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16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설문조사 기관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일부터 7일간 전국 30인 이상 기업 207개사를 대상으로 ‘한·일관계, 경제협력 전망과 과제’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 결과 응답기업의 57%가 갈등해소와 경제협력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보통’이라고 응답한 기업이 36.2%, 갈등해소 및 경제협력에 반대하는 기업은 6.8%로 집계됐다.
 
기업들은 향후 펼쳐질 한·일 관계개선 및 경제협력에서 ‘무역 활성화’가 가장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다. 최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과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등 대규모 다자간 무역협정이 출범하는 상황에 기업들은 향후 RCEP, IPEF 등을 활용한 양국 간 무역 활성화가 경제협력 중에서도 가장 필요한 분야(53.4%)라고 응답했다. 이어 신산업 및 첨단기술 교류 등을 지목한 기업이 35.8%로 나타났고, 글로벌 공급망 이슈 대응(23.3%), 대외 경제위기 대비(22.3%), 인력교류 활성화(13.5%) 등이 꼽혔다.
 
양국 간의 경제협력이 본격적으로 활성화되면 투자심리 개선은 물론 고용 창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됐다. 응답기업 37.7%는 한·일관계가 개선되면 향후 기업의 투자 및 고용 증대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답변했다. 48.3%는 보통, 도움이 되지 않을 거라 응답한 기업은 14%에 불과했다.
 
그간 일본의 수출통제 등 한국과 일본의 관계 악화로 기업들은 매출감소(14.5%), 소재·부품·장비 수급 차질(13.5%) 등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인력왕래의 어려움이 11.6%, 수출입 통관지연 등 물류차질 9.2% 등으로 양국 관계 악화의 적잖은 ‘쓴맛’을 피해가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양국관계 개선을 위한 정책과제로 35.9%의 기업들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해제 등 무역분쟁 해결을 위해 정부가 힘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다자간 무역협정 참여를 통한 무역 활성화가 32.5%, 정부 간 대화와 소통 강화 31.1% 등의 의견도 나왔다.
 
경총 관계자는 “기업들이 한·일관계가 급속도로 경색되던 2019년 7월 시작돼 3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기업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이를 정책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한·일관계 개선에 필수적이라고 기업들이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실정”이라고 진단했다.
 
배정연 경총 국제협력팀장은 “그간 한일관계 악화로 매출감소, 수출입 통관지연 등 여러 기업활동 어려움이 있었지만 지난 5월 대통령 취임식에 일본대표단이 참석하는 등 한일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