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행정·자치
30년 국가미래전략 수립한다… 인구·산업·국제관계·기후 등 방안 모색
지난해부터 국책 연구기관 참여한 실무 작업반 구성해 연구
이르면 상반기 중 발표… 저출생·고령화도 담겨
이건혁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3-27 14:20:30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거시금융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기획재정부 제공)
 
정부가 20~30년을 내다보고 장기적인 미래전략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저출생·고령화와 같은 인구문제부터 산업·국제관계·기후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국가 전략을 제시할 방침이다. 장기 미래전략은 빠르면 상반기 안으로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2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국가미래전략 수립을 위한 핵심 정책 과제 연구 용역을 발주한 상태다. 인구·산업·국제관계·기후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20~30년을 내다보고 국가 전략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중장기전략위원회를 중심으로 한국개발연구원(KDI) 등 국책 연구기관이 참여한 실무 작업반을 구성해 미래전략을 연구하고 있다. 이번 전략 수립은 장기적으로 지속 성장하기 위한 과제를 들여다보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번 계획에는 저출생·고령화 문제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저출생·고령화 문제가 취업·교육·복지 등 많은 분야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선제적 대응책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를 높이고 일·가정 양립 대책 등을 이번에 담아낼 계획이다.
 
경제활동인구 감소 대책도 준비한다. 비경제활동 인구가 늘어나면 재정 기반도 취약해질 수밖에 없다. 실제로 지난해 연로를 이유로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비경제활동 인구는 2509000명이다. 2000년 이후 역대 최대치다.
 
앞서 3일 정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미래전략 수립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열고 방향성을 제시한 바 있다. 기획재정부 중장기전략위원회는 산업·기술혁신 인재혁신 국가안전망 혁신 국가거버넌스 혁신 등을 전략안에 담기로 했다.
 
당시 추경호 경제부총리는 고령화 등 인구구조 변화가 급격히 진행돼 교육·노동·복지와 재정 시스템 전반에 근본적 변화가 필요하다새로운 역사적 변곡점에서 우리 경제가 한 번 더 도약하려면 올바른 국가적 정책 비전과 전략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르면 올 상반기 중 국가미래전략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무엇보다 중요한 건 국민이 공감하고 수용할 수 있는 미래전략을 만드는 것이라 강조하기도 했다. 기재부는 525일에 역대 부총리·KDI 원장·국제기구 및 국내외 전문가가 참여한 경제개발 5개년계획 60주년 국제 컨퍼런스도 개최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