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거시경제
‘기진맥진’ 한국수출 반도체 탓만 하기엔…
산업부, 5월 수출입 동향 잠정치 발표… 수출 15.2% 감소
최대 수출품 반도체 부진 영향… 석유제품·이차전지 등도 감소
무역수지 적자 규모, 1월 정점 찍고 지속적 축소 긍정적
양준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6-02 00:01:00
▲ 5월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36.2% 줄어들며 8개월 연속으로 감소했다. ⓒ스카이데일리
 
5월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36.2% 줄어들며 8개월 연속으로 감소했다. 무역수지의 경우 15개월 연속 적자가 이어졌다. 다만 무역수지 적자 규모가 올해 1월 정점을 찍고 계속해서 축소되고 있는 것은 긍정적인 신호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는) 5월 수출입 동향 잠정치를 1일 발표했다. 발표 자료에 따르면 5월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15.2% 감소한 522억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월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8개월 연속으로 감소하고 있다. 8개월 연속 수출 감소는 2018년 12월~2020년 1월 이후 가장 긴 연속 수출 감소다.
 
수출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는 최대 수출품이 반도체의 부진이 지목됐다. 5월 반도체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36.2% 감소한 73억7000만 달러였다. 반도체 수출 증가율은 지난해 8월 이후 10개월 마이너스다.
 
다른 품목들을 살펴보면 △자동차(49.4%) △일반기계(1.6%) △이차전지 양극재(17.3%) 등의 품목은 수출이 증가했다. 수출이 감소한 품목을 보면 반도체와 함께 △석유제품(33.2%) △석유화학(26.3%) △이차전지(4.9%) 등의 수출이 감소햇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중국 △미국 △아세안 △유럽연합 △중남미 중동 등 6대 주요 기역 수출이 모두 감소하며 전체적으로 부진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만 5월 중국 수출이 100억 달러대를 회복하고 휴무일을 뺀 월중 조업일수를 기준으로 한 일평균 수출액은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인 4억9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어느 정도는 긍정적인 신호가 관측됐다.
 
5월 수입액은 전년 동월 대비 14% 감소한 543억4000만 달러였다. 이는 △원유(16.2%) △가스(20.2%) △석탄(35.1%) 등 에너지 수입액이 20.6% 감소한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5월 무역수지는 21억 달러 적자를 기록해 지난해 3월 이후 15개월 연속 적자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누적적자는 273억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다만 올해 무역적자 1월 125억3000만 달러를 기록한 이후 2월 53억2000만 달러로 적자 규모가 절반 이상 줄었고 지속적으로 무역적자 규모가 감소하고 있는 것은 긍정적이다.
 
산업부는 무역흑자 전환을 위해 제3차 범부처 수출 상황 점검 회의와 디지털 무역 간담회 등을 추진해 수출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조속한 수출 위기 극복과 수지 개선을 위해 범정부 역량을 총결집해 강력한 수출드라이브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