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보험
‘삼성생명’ 2분기 생보사 소비자 관심도 1위… 한화·교보 ‘2·3위’
흥국생명·신한라이프·KB생명·DB생명·미래에셋생명·동양생명·푸본현대생명 등 뒤 이어
임진영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8-31 10:38:35
▲ 2분기 생보업계 소비자 관심도 순위. 자료=데이터앤리서치 제공
 
2분기 생명보험사 11곳에 대한 소비자 관심도(포스팅 수=정보량)를 조사한 결과 삼성생명이 3만 건대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화생명과 교보생명이 뒤를 이었다.
 
31일 데이터앤리서치는 뉴스·커뮤니티·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23만 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생보사들의 정보량(=총 포스팅 수)에 대해 올 4월부터 6월까지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시 생명보험업계의 고유 업무와 관련이 없는 배구·탁구·경기·스포츠 등의 포스팅은 제외되도록 키워드를 공통 설정했다.
 
조사 대상은 2분기 정보량 순으로 삼성생명·한화생명·교보생명·흥국생명·신한라이프·KB생명 ·DB생명·미래에셋생명·동양생명·푸본현대생명·AIA생명 등이다.
 
분석 결과 삼성생명은 올 2분기 31507건으로 온라인 관심도 1위에 올랐다.
 
6월 티스토리의 **’라는 유저는 부모님이 어릴 때부터 들어 주신 보험에 아무 생각 없이 납입하다 어떤 보험인지 알아봤는데 최악으로 평가받는 종신보험과 CI보험이 합쳐진 보험이었다실손보험은 전문가에게 견적을 받고 가장 저렴한 삼성생명 보험을 택했다고 인증했다.
 
같은 달 디시인사이드의 한 유저는 삼성생명에 어제 저녁 실비 청구했는데 방금 들어왔다내 돈 50만 원도 안 내고 수술한 것 같다. 이제 보험은 무조건 삼성으로 들어야한다고 만족스러워 했다.
 
5월 티스토리의 ‘coo****’라는 유저는 삼성생명의 다양한 상품에 대해 소개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삼성생명 즉시연금은 보험료를 일시에 납입하고 바로 연금을 받는 상품이라며 그중 인터넷NEW연금보험은 원금 손실이 없고 한 달 이상 유지하면 환급률이 100% 이상이다. 또 장기 유저 보너스 및 비과세 혜택이 있다고 추천했다.
 
다음으로는 한화생명이 같은 기간 24789건의 포스팅 수를 기록해 2위를 차지했다.
 
6월 티스토리의 한 유저는 보험료 절약을 위한 꿀팁을 공유하면서 계약자와 피보험자가 다른 경우 피보험자의 나이·성별·건강상태 등에 따라 보험료가 달라지고 피보험자를 잘 선택하면 보험료를 절약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유저는 해당 보험상품으로 한화생명의 e-종신보험을 추천했다. 그는 이 보험은 보험료가 고정되는 종신형이라며 수익자는 배우자나 법적 상속인으로 설정하는 것이 좋다고 글을 올렸다.
 
5키작***는 네이버카페의 한 유저는 한화생명의 아이 조아 어린이보험’에 가입하려고 하는데 주변에서 추천했다면서 필요한 보장이 무엇인지 물었다. 이에 다른 유저는 일찍 준비하면 해당 보험이 가격도 저렴하고 보장도 든든하게 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추천했다.
 
이어 교보생명이 같은 기간 17267건으로 3위에 올랐다.
 
5**’라는 티스토리 유저는 교보생명 실비보험 청구 방법에 대해 소개하는 글을 작성했다. 그는 모바일·인터넷·우편·팩스·방문 총 5가지 방법으로 신청할 수 있다보험 청구비가 작더라도 병원비가 나오면 실비보험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신청하는 게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또 흥국생명이 9210건으로 4위를 기록했고 신한라이프가 8761건으로 5위에 랭크됐다.
 
이 밖에 KB생명 7493·DB생명 5459·미래에셋생명 5258·동양생명 4982·푸본현대생명 2714·AIA생명 2656건 순이었다.
 
데이터앤리서치 관계자는 최근 들어 보험 설계사 수가 감소하고 있는 현실에서 온라인 상 소비자 관심도의 중요성은 더욱 부각될수 밖에 없다“조사 결과 생보사 빅3’인 삼성생명· 한화생명·교보생명 포스팅 수에 있어서도 굳건히 TOP3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