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종합
우상혁, 다이아몬드 트로피 들고 우승자들과 세리머니
SNS에 세리머니 영상 올리며 ‘버킷 리스트 성공’
19일 귀국한 뒤 항저우 AG위해 27일 장도에 올라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9-18 12:01:35
▲ 세계육상연맹 다이어몬드리그 남자 높이뛰기에서 우승한 우상혁(뒷줄 가운데)이 18일(한국시간) 챔피언 세리머니에서 각 종목 우승자들과 함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우상혁 인스타그램캡쳐·연합뉴스
 
스마일 점퍼우상혁(27·용인시청)이 다이아몬드 모양의 우승 트로피를 들고 세계적인 육상 스타들과 함께 챔피언 세리머니를 했다.
 
2023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조직위원회는 18(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올해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 일정을 마친 뒤 전 종목 우승자들을 모아 놓고 기념 촬영을 했다.
 
다이아몬드 리그만의 전통이다.
 
우상혁도 2023년 남자 높이뛰기 챔피언 자격으로 당당히 무대 위에 올랐다.
 
다이아몬드 리그에 처음 출전한 우상혁은 17235를 넘어 정상에 올라 한국인으로 처음 정상을 밟았다.
 
17일 경기 뒤 파이널 챔피언이 받는 다이아몬드 모양의 트로피를 들고 포효했던 우상혁은 18일에 다시 헤이워드 필드를 찾아 세리머니를 펼쳤다.
 
남자 장대높이뛰기에서 623의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한 아먼드 듀플랜티스(스웨덴), 여자 400허들 다이아몬드리그 3연패를 달성한 펨키 볼(네덜란드), 여자 100200에서 모두 우승한 셰리카 잭슨(자메이카) 등 세계적인 육상 스타들이 우상혁과 함께 기념 촬영을 했다.
 
우상혁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세리머니 영상을 올리며 버킷 리스트 성공이라고 썼다.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에서 우승하면서 한국 육상의 새 이정표를 세운 우상혁은 이제 23일 개막하는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준비한다.
 
우상혁은 19일 귀국해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아시안게임을 위한 마무리 훈련을 하고 27일 항저우로 떠난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