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유통·물류·광고
트렌드 주도하는 패션 기업들... ESG는 낙오
상장 패션 기업 19개 중 57.9% 최하위 C·D등급
김연주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1-29 10:35:30
▲ 트렌드에 민감한 국내 패션 기업의 절반 이상이 기업 경영 트렌드인 환경·사회·지배구조(ESG)에 있어서는 취약 등급에 머무르는 등 둔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티이미지
 
트렌드에 민감한 국내 패션 기업의 절반 이상이 기업 경영 트렌드인 환경·사회·지배구조(ESG)에 있어서는 취약 등급에 머무르는 등 둔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국내 대표 ESG 평가기관인 한국ESG기준원이 공시한 자료에 따르면 이 기관은 올해 상장 패션 기업 19개 중 57.9%를 차지하는 11개 기업에 취약 등급인 C·D등급을 부여했다.
 
한국ESG기준원은 기업의 ESG 수준을 7개 등급으로 나눠 평가하고 있다. 등급별로 보면 S(탁월)·A+(매우 우수)·A(우수)·B+(양호)·B(보통)·C(취약)·D(매우 취약) 등이다.
 
패션 기업 중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가장 낮은 D등급을 받은 기업에는 BYC·비비안·신성통상·쌍방울·형지엘리트·코웰패션 등 9개가 포함됐으며 신원·한세엠케이는 C등급에 머물렀다.
 
지난해보다 등급이 두 단계 높아진 기업은  F&F홀딩스·한세실업으로 각각 A등급·B+등급을 받았다.
 
이 외에도 A등급을 받는 기업은 F&F홀딩스를 비롯해 신세계인터내셔날·한섬 등 5개 기업이 포함됐으며 LF·코오롱인더·한세실업 등 3개는 각각 B+ 등급을 받았다.
 
F&F홀딩스가 올해 ESG 등급에서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었던 것은 친환경 쇼핑백 도입과 폐기 예정인 재고 의류를 활용해 재활용 가구를 제작하는 등의 사회적 기부가 긍정적인 평가 요소로 반영됐기 때문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