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야구
‘끝판왕’ 오승환, 삼성과 2년 22억 원에 도장 찍어
역대 최고령 세이브 기록 도전 길 열려
샐러리캡으로 2024년 연봉 4억 원, 후년 8억 원 조정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1-16 17:38:16
▲ 자유계약선수(FA) 오승환이 16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계약서에 사인하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연합뉴스
 
불혹을 넘긴 끝판왕오승환(41)이 내년에도 삼성 유니폼을 입고 공을 던진다.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는 16자유계약선수(FA)인 오승환과 계약기간 2년에 계약금 10억 원, 연봉합계 12억 원 등 총액 22억 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연봉은 전액 보장 금액이다. 성적에 따른 옵션은 별도로 없다. 다만 구단 샐러리캡(연봉 상한제) 문제로 오승환의 2024년 연봉은 4억 원, 후년 연봉은 8억 원으로 조정됐다.
 
1982715일생인 오승환은 이번 계약으로 2025시즌까지 뛰게 됐고 역대 최고령 세이브 기록(임창용·423)도 도전할 수 있게 됐다.
 
2005년 삼성에 입단한 원클럽 맨오승환은 KBO리그 통산 668경기에 출전해 412417홀드 400세이브 평균자책점 2.06의 성적을 거뒀다. 2023시즌엔 한미일 통산 최초 500세이브 대기록과 KBO리그 통산 최초 400세이브 대기록을 모두 세웠다.
 
KBO리그를 대표하는 마무리 투수 오승환은 17일 구단 스프링캠프가 열리는 일본 오키나와로 출국해 2024시즌 준비에 나선다. 오승환은 지난해에도 따로 출국해 개인 훈련을 한 뒤 팀 훈련에 합류했다.
 
삼성은 21일부터 오키나와에서 스프링캠프 팀 훈련을 시작한다.
 
지난 시즌 불펜 문제로 골머리를 앓았던 삼성은 FA 마무리 투수 김재윤을 영입한 데 이어 오승환·김대우 등 내부 FA를 잡으며 팀 전력을 끌어올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