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일반
경북도·22개 시군, APEC 유치로 관광활성화 한마음 ‘다짐’
관광역점시책과 도정 주요 어젠다 공유 위한 시‧군 관광과장 회의 개최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시군 현안사업 의견수렴 위한 소통의 장 마련
김용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18 06:40:54
▲ 경상북도는 15일 2024년도 경상북도 주요 관광 시책 설명회를 개최했다.      경상북도
 
 
경상북도와 22개 시·군이 ‘2025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 협력을 다짐하고 도내 관광 활성화 의견수렴을 위한 소통·협력의 장을 마련했다.
 
도는 15일 경주에 있는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대회의실에서 도 관광부서, 22개 시군 관광부서장, 관광공사 등 70여 명이 참석한 2024년도 경상북도 주요 관광 시책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2024년 도 주요 관광시책 공유 및 관광 활성화 방안 △지역 활성화 투자펀드 활용 1시군 1호텔 프로젝트 추진방향 △APEC 정상회의 선도적인 경주유치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경주시는 APEC 정상회의 유치를 위한 그간 성과를 담은 영상을 활용해 홍보하고 개최도시 선정 일까지 대국민 공감대 형성을 독려하는 현수막, 각종 회의 시 홍보문구 활용 등 적극적으로 힘써 줄 것을 요청했다.
 
도는 2005년 한·미정상회담을 포함해 수많은 국제회의 유치 경험이 풍부하고 보문단지 내 호텔과 회의장이 모여 있어 참가국 최정상들의 안전이 보장되며 이동이 편리한 경주시를 APEC 정상회의 유치 최적지로 홍보하는 동시에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회의는 경북도와 시군의 2024년도 관광시책 추진방향을 설정하기 위한 자리로서 관광 활성화로 지역소멸에 대응하고 지역일자리 창출 방안과 연계하기 위한 도,시·군 소통의 장을 마련하는 데도 목적을 두었다.
 
도는 도내 시·군의 특색을 살린 숙박시설을 확충하는 한편 국내외 관광객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기 위한 관광역점 시책으로 지역 활성화 투자펀드로 관광자원 활성화 방안을 모색해 민간 자본 확보에 힘쓸 계획이다.
 
이를 통해 도내 22개 시·군에 각 1 호텔을 조성해 이색숙박 시설과 민간 자본을 투입한 고급 숙박 시설의 이용으로 관광객 유치는 물론 숙박시설 조성에 따른 지역 내 일자리 창출까지 함께 추진하겠다는 전략이다.
 
김상철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경북관광 1억 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명품 관광숙박시설과 경북형 이색체험 관광숙박시설 조성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며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를 성공하기 위해 도내 시군과 지속해서 소통하고 적극적인 홍보에 만전을 기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