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제약·바이오·의료
한미그룹 ‘디지털헬스케어’ 비즈니스 본격화…사업추진 TF 출범
신성장동력 확보 위해 예방·진단·치료 영역서 디지털 융합 본격 추진
김연주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20 13:10:59
▲ 한미그룹이 ‘디지털헬스케어’ 분야를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기 위한 행보를 본격화한다. 한미약품
 
한미그룹이 ‘디지털헬스케어’ 분야를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기 위한 행보를 본격화한다. 
 
 
20일 한미그룹에 따르면 최근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디지털헬스케어 사업추진 TF 발대식’을 갖고 △예방 및 관리 △진단 △치료 등 영역에서 융합할 수 있는 다층적 디지털헬스케어 비즈니스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50년을 위한 성장동력 디지털헬스케어’를 슬로건으로 결성된 이번 TF에는 임주현 한미그룹 사장(한미사이언스 전략기획실장)을 중심으로 그룹사 핵심 조직의 수장들이 모두 참여했다. 
 
 
한미그룹은 그동안 제약바이오 분야에서 축적한 △독보적인 사업개발 마케팅·영업·인허가 등 경험을 바탕으로 예방 및 관리(Wellness) △진단 및 치료(Medical) 등 영역에서 빠르게 성장중인 디지털헬스케어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미그룹은 이미 2000년대 초 국내 제약업계 최초로 PDA(개인정보단말기)를 활용한 영업 시스템을 구축하고 2009년부터 전 제품에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를 적용해 공급망을 최적화 하는 등 디지털 분야에 대한 앞선 인식·경쟁력을 보여왔다.
 
디지털치료기기 전문기업 ‘디지털팜(가톨릭대학교 기술지주회사의 자회사)’에 KT와 합작 투자하고, 지난 1월에는 아이젠사이언스와 ‘AI 활용 항암신약 연구개발’ MOU를 체결하는 등 디지털헬스케어를 선도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디지털헬스케어 융합을 통해 각 계열사 핵심 사업과의 시너지 역시 높여 나가고 있다. 한미사이언스는 △건강기능식품 △한미약품은 영업·마케팅 △R&D와 데이터사이언스 △온라인팜은 키오스크 △디지털팜은 DTx와 CDSS △제이브이엠은 자동조제기를 맡았다. 특히 최근 한미사이언스 자회사로 편입한 에비드넷은 마이데이터 등 분야에서 전문성을 드러내고 있다. 
 
한미그룹은 현재 주력하고 있는 파이프라인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DTx와 웰니스 등 다양한 아이템을 검토하고 있다. 2022년 9월 웨어러블(패치형) 심전도검사 의료기기인 AT패치를 ATsens社와 협업해 국내 의료기관에 유통중이다.
 
 
특히 한미그룹은 H.O.P(Hanmi Obesity Pipeline) 프로젝트를 통해 비만 환자의 라이프스타일 및 복약 순응도 교정이 가능한 ‘디지털의료기기’ 융합 의약품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고 있다. 
 
 
디지털헬스케어 사업추진 TF 총괄 운영을 맡은 경대성 상무는 “한미 각 그룹사의 역량과 전문성을 응집해 디지털헬스케어 시장 선도기업의 입지를 확고히 구축하겠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