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용인시, 반도체 특화 ‘소공인·스타트업 허브’ 조성
시스템반도체·AI분야 전략산업 스타트업 통합 지원
수출 역량 강화 위한 디지털무역종합지원센터 유치
강재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02 10:39:30
▲ 용인특례시 소공인·스타트업 허브. 용인시는 이 허브를 올 7월 개소 예정이다. 용인시
 
용인특례시는 기흥구 영덕동 민간임대주택 조성 사업자가 기부채납한 시설에 ‘소공인·스타트업 허브’를 조성한다고 2일 밝혔다.
 
올해 7월 개소 예정인 ‘용인시산업진흥원 소공인·스타트업 허브’는 연면적 3457㎡ 공간에 지상 4층 규모로 조성된다.
 
시는 입주공간 제공 중심의 창업지원센터 운영 방식에서 벗어나 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시스템반도체와 인공지능 스타트업 기업에 맞춤형 지원을 제공한다. 이를 위해 외부 전문기관과 협력해 기업의 창업부터 성장까지 돕는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시스템반도체 공동랩 운영으로 연구개발과 기술교육을 담당하고 액셀러레이터(AC)가 상주해 입주기업의 안정적인 성장을 위한 경영 컨설팅을 지원한다.
 
수출 인프라 확대를 위한 지원도 이뤄진다. 시는 ‘소공인·스타트업 허브’에 디지털무역종합지원센터(deXter)를 유치해 대한무역투자진흥공단(KOTRA)과 공동으로 운영한다. 
 
이곳에서 지역 내 수출기업들은 제품 스튜디오 촬영과 디지털마케팅 바이어상담 등에 도움을 받고 수출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허브 1층은 지역 주민과 창업 기업 모두에게 개방되는 공유 공간으로 조성된다.
 
이를 위해 기존에 있던 산업진흥원 본원과 흥덕 소공인특화지원센터 동백 창업지원센터에 분산된 공동 장비를 ‘소공인·스타트업 허브’에 일원화하고 라운지 형태의 용인형 코워킹 스페이스로 꾸민다. 
 
이 공간에서는 사전예약을 통한 3D프린터·레이저커팅기 등 일반 장비부터 3D스캐너·네트워크 분석기 등의 전문 장비까지 사용할 수 있으며 교육·네트워킹 프로그램도 제공된다.
 
용인시 관계자는 “‘소공인·스타트업 허브’는 외부 전문기관의 협력을 통해 전략산업을 종합 지원하는 기관으로 운영할 것이다”라며 “산업진흥원과 협업해 스타트업 성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