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 아파트
수도권 대단지 6월부터 입주… 송도·강동·평촌 등
전세 품귀 해소시킬 단비
김학형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15 12:30:40
▲ 인천 송도의 ‘송도자이 크리스탈오션’이 내달 입주를 시작할 예정이다. GS건설
 
수도권 입주 물량 감소로 전세 품귀 현상이 빚어지는 가운데 대어로 꼽혀온 아파트 단지들이 올해 하반기 본격적으로 입주에 들어간다.
 
15일 부동산R114 자료에 따르면 6월 이후 수도권에서 새 아파트 9311가구(임대 제외)가 입주에 나설 예정이다. 입주 예정 물량은 경기도가 55912가구로 가장 많고 서울이 18920가구, 인천이 15,479가구다.
 
먼저 인천 송도 랜드마크시티 6공구의 송도자이 크리스탈오션6월 입주가 확정됐다. 전체 1503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2021년 분양 당시 1순위 청약에서 평균 경쟁률 211을 기록했다. 연말에는 이웃한 송도자이 더스타’ 1533가구도 입주할 예정이다. 2021년 분양 때 1순위 청약 경쟁률은 131이었다.
 
경기도에서는 안양·광명 일대 재건축 사업들이 입주에 들어간다. 안양 융창아파트 주변지구 재개발로 조성되는 평촌 트리지아’ 2417가구가 8월 입주할 예정이다. 10월에는 진흥아파트 재건축으로 거듭난 안양역 푸르지오 더샵’ 2736가구가, 연말에는 광명뉴타운 2구역의 트리우스 광명’ 3344가구가 입주를 시작한다.
 
서울에서는 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 사업으로 꼽히는 둔촌주공아파트를 새로 지은 올림픽파크포레온12032가구가 11월 중 입주할 계획이다. 인근의 둔촌현대1차아파트를 리모델링한 더샵 둔촌포레572가구가 같은 달 입주를 앞뒀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거주 선호도가 높은 지역에서 대규모 새 아파트가 입주를 시작하면 그 주변이 시세(상승)를 이끌어 지역 가치가 높아지게 된다라며 올해 송도·강동·안양·광명 등에서 입주를 앞둔 단지들도 분양 당시부터 주목받은 상징성과 규모가 큰 아파트라서 입주 시 지역 시세를 이끌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수도권 주요 단지들의 대규모 입주로 갈 곳을 찾기 어려운 전세 수요도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관측된다.
 
실제로 수도권의 전세수급지수는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수도권 전세수급지수는 96.6p로 올해 최고 기록을 경신했으며, 202213일 이후 121주 만에 96p를 넘었다.
 
0~200 사이 숫자로 표현되는 전세수급지수는 100보다 높을수록 전세를 찾는 사람이 전세를 내놓은 사람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현재 100에 육박해 수요 우위로 전환을 코앞에 둔 셈이다.
 
다만 시장에서는 하반기 대규모 입주로 수도권 전세 수요 부족을 완전히 해결하기에는 부족할 것이라는 분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올해 이후 입주 물량이 큰 폭으로 줄어들 것으로 관측되기 때문이다.
 
부동산R114 자료에 따르면 올해부터 내년까지(2024~2025) 입주할 수도권 아파트는 총 251464가구로 직전 2(2022~2023) 입주 물량의 84% 수준에 불과하다.
 
이후로도 공급 부족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2021년 수도권에서 아파트 총 235882가구가 착공했으나 2023년에는 102476가구가 공사를 시작해 착공 물량이 절반 넘게(56.5%) 줄었다. 착공부터 입주까지 통상 3년이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2026년 수도권 아파트의 입주 예정 물량이 올해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는 그나마 전세나 분양권을 구하기가 쉽겠지만, 내년부터는 장담하기 어렵다당장 내일부터 경기가 극적으로 호전돼 바로 착공에 들어가더라도 실제 아파트로 완성되는 건 한참 뒤의 일이다. 당분간 수도권은 신축 기근에 시달릴 수밖에 없고 새 아파트 가치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