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한경연 “올해 법인세수 56.5조…6년만에 감소할 것”

코로나 등 경기부진에 법인세 축소…예산액보다 7.9조 모자라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5-20 12:36:1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올해 법인세 수입이 6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돼 정부의 확장재정 기조를 뒷받침할 세수 전망에 비상등이 켜졌다. 사진은 서울 시내 직장인의 모습. ⓒ스카이데일리
 
올해 법인세 수입이 6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돼 정부의 확장재정 기조를 뒷받침할 세수 전망에 비상등이 켜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에 따른 경기부진의 영향이다.
 
20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올해 법인세수 전망치가 56조5000억원으로 정부 예산액 64조4000억원 대비 12.3% 미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7조9000원의 법인세수 결손이 발생한다는 얘기다. 정부는 올해 법인세 예산을 지난해보다 18.8% 낮춰 잡았지만 2019년 기업 실적 저하와 올해 코로나 충격까지 더해지며 실제 법인세수는 더 낮아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경연은 법인세수 오차율이 최근 5년간 ±10% 내외에 달하는 만큼 세수추계 근거를 공개하고 급변하는 세계경제 환경을 반영하는 등 세입추계의 정확성을 높이기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올해 연간 법인세수는 지난해 72조2000억원보다 21.7% 줄어든 56조5000억원에 불과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한경연이 연간 법인세수에 영향을 미치는 3월 법인세수를 활용해 추정한 결과다. 3월 법인세 징수액은 전년 실적을 기준으로 결정되며 연간 법인세수의 21~27%를 차지하고 있어 법인세수를 가늠하는 주요지표가 된다.
 
한경연은 올해 3월 법인세 징수액은 13조4000억원으로 납부유예 금액 6000억원을 더한 14조원을 기준으로 연간 법인세액을 추산했다고 설명했다. 국세청은 코로나 세정지원을 위해 법인세 신고·납부기한을 연장했다. 올해 추정된 법인세액 56조5000억원은 예산액 64조4000억원 대비 오차율이 -12.3%에 달한다.
 
법인세 증가율은 2014년 이후 지속 증가세를 그렸다. 한경연의 분석대로라면 6년만에 법인세 징수액 규모가 줄어들게 된다. 한경연은 2019년 기업 실적부진으로 상반기 법인세수가 감소했고 코로나 충격 반영으로 하반기 법인세수도 부진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올해 법인세수 전망은 어둡다고 우려했다.
 
더욱이 코로나에 따른 수출·소비 둔화는 기업들의 상반기 실적 부진으로 나타나 8월 법인세 중간예납에 영향을 미쳐 연간 법인세수는 기존 예측치 56조5000억원 보다 더 줄어들 수 있다고 한경연은 설명했다. 기업은 8월에 상반기 법인세를 미리 납부하는데 실적악화시 1~6월 실적을 추산해 납부한다.
 
지난 10년 동안 법인세수는 계획한 예산에 비해 적게 들어오는 ‘세수결손’과 예산을 넘는 ‘초과세수’를 반복해 왔다. 최근에는 세수 오차율이 확대돼 2016년 이후 ±10% 내외 수준에 달했다.
 
한경연은 급변하는 세계경제 환경에서 다음연도의 법인세수를 정확히 예측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지만 과도한 예산 오차율 발생은 재정집행에 차질을 빚게 하여 계획성 있는 경기대응을 어렵게 한다는 점에서 예산산정의 정확성을 높이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밀한 세입예산 추정을 위해 세수추계 모델을 공개해 검증가능성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증가능성이 있어야 세입예측 모델을 변화된 상황에 맞춰 지속적으로 수정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추경 및 코로나19 대응으로 정부 재정지출이 커진 상황이지만 올해 세입여건은 좋지 않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가 어디까지 진행될지 모르는 상황을 감안해 추가적인 재정집행 여력을 고려한 가운데 한정된 재정의 효율적인 운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주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제53회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 영화 종이꽃’으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국민 배우 ‘안성기’가 소유한 아파트의 명사들
고사무열
씨디네트웍스
기동호
코리아에셋투자증권
안성기
신영균예술문화재단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정신장애인 자립 위해 자조적 활동 지원하죠”
정신장애인의 사회적 적응 위한 복지 정책 마련 ...

미세먼지 (2020-05-25 10:00 기준)

  • 서울
  •  
(좋음 : 30)
  • 부산
  •  
(양호 : 32)
  • 대구
  •  
(좋음 : 30)
  • 인천
  •  
(좋음 : 25)
  • 광주
  •  
(좋음 : 24)
  • 대전
  •  
(좋음 :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