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중대본, 마스크 미착용자 대중교통 승차 제한 검토

운수종사자 마스크 의무화도 검토…학교 내 방역 조치 사항 검토

김재훈기자(hjkim@skyedialy.com)

기사입력 2020-05-25 12:13:0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중대본이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 강화 방안과 운수종사자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등교 개학을 앞두고 교내 방역 조치에 대해서도 검토했다.[사진=뉴시스]
 
정부가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 착용 강화와 운수종사자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중대본 1차장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마스크 착용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가장 중요한 수칙이다”며 “운수 종사자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마스크 미착용 승객의 승차를 제한해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강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 대규모 확산 우려가 나온 서울과 인천, 대구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의 경우 대중교통이나 공공시설 이용 시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라는 행정명령이 내려진 상태다.
 
박 장관은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등교 개학을 앞두고 학교 내 방역 조치 사항도 점검했다. 그는 “등교가 중지됐던 66개교 학생들도 오늘부터 등교를 시작한다”며 “이번주에는 고2, 중3, 초등 저학년과 유치원생까지 약 240만명의 개학과 개원이 시작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이태원발 집단 감염은 클럽, 노래방 등을 통해 확산돼 직접 방문자보다 접촉으로 인한 감염자가 1.3배 더 많다”며 “지역사회의 감염이 학교로, 학생들의 감염이 지역사회로 확산되지 않기 위해서는 국민들의 협조가 중요하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최근 인천 학원 원장님이 수강생의 확진 소식을 들은 즉시 고3 수강생에게 검진과 등교 중지를 안내하는 문자를 보내고 방역당국은 학교에 수강생 명단을 보내 집단감염을 막았다”며 “국민 개개인이 방역 사령관이란 마음으로 대응해준다면 일상 복귀가 앞당겨질 것이다”고 전했다.
 
아울러 박 장관은 “최근 2,30대 확진자 비율이 높다”며 “확진자가 방문한 다중 이용시설과 시간대를 보건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으니 해당 시간대에 시설을 이용한 국민들께서는 증상의 유무와 관계없이 보건소나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즉시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김재훈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신동주 전 일본롯데그룹 부사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배용준
키이스트
신동주
일본롯데
이은식
서울대학교 의과대 의학과 비뇨기과학교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7-12 05:00 기준)

  • 서울
  •  
(최고 : 11)
  • 부산
  •  
(최고 : 12)
  • 대구
  •  
(좋음 : 27)
  • 인천
  •  
(최고 : 11)
  • 광주
  •  
(최고 : 11)
  • 대전
  •  
(최고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