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김태년 “7월 국회 열어 종전선언 결의안 채택”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첫 출발점… 한미동맹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

반대하는 통합당에 "아베정부 같다"

김재훈기자(hjkim@skyedialy.com)

기사입력 2020-06-30 15:33:0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월 임시국회 시작과 함께 종전선언 결의안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사진=안현준 기자]ⓒ스카이데일리
 
김태년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원내대표가 7월 임시국회에서 종전선언 결의안 채택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30일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종전선언은 남북이 상호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평화적 공존관계로 나아가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첫 출발점이다”며 “7월 국회에서 종전선언 촉구결의안의 국회 채택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미래통합당(통합당)이 지난달 28일 한미동맹 약화와 주한미군 철수를 이유로 종전선언 논의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며 “이는 냉전시대의 낡은 사고에 갇힌 시대착오적 선동이고 무지에 가까운 주장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통합당이 아직 냉전적 사고에 젖어 일본 아베 정부와 똑같은 태도를 취하고 있다는 것은 정말로 유감스럽다”며 “종전선언이 한미동맹이나 주한미군 주둔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주한미군은 한미상호방위조약과 주한미군지휘협정에 의해 대한민국 내에서 합법적 주둔의 근거를 확보하고 있다”며 “주한미군 주둔 문제는 남한과 미국과의 군사동맹에 관한 문제이지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과는 별개의 문제다”고 주장했다.
 
그는 “남북 경색 국면에서 종전선언은 한반도 평화의 불씨를 되살릴 계기다. 남북 간 적대와 전쟁위협을 없애고 비핵화와 평화를 정착해야 한다”며 “종전선언은 남북 간 적대관계 청산과 북미관계 정상화의 첫 단계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연방하원 민주당 의원 19명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 맞춰 종전선언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하원에 제출한 바 있다”며 “비록 미 행정부 내 보수 강경파와 아베 정부의 방해로 실패했지만 한반도 평화의 불씨를 되살리기 위해 다시 종전선언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재훈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1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유튜버로 변신해 단 시간내에 수십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배우 '박민영'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강경근
숭실대학교 법과대 법학과
박민영
나무엑터스
손석우
한국투자증권 투자금융본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7-14 09:00 기준)

  • 서울
  •  
(최고 : 5)
  • 부산
  •  
(최고 : 6)
  • 대구
  •  
(최고 : 5)
  • 인천
  •  
(최고 : 5)
  • 광주
  •  
(최고 : 5)
  • 대전
  •  
(최고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