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CU, 배달서비스 24시간 운영점 업계 첫 100호점 돌파

12시간 배달점 비해 매출 6.9배 높아…심야 즉석조리식품 인기

이창현기자(ch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7-02 16:00:4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CU는 2일 전국 50여 곳에서 운영하던 24시간 배달 서비스를 이달부터 전국 100개 점포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스카이데일리
 
CU의 24시간 배달서비스 운영점이 업계에서 처음으로 100호점을 돌파했다.
 
CU는 2일 전국 50여 곳에서 운영하던 24시간 배달 서비스를 이달부터 전국 100개 점포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CU는 지난 3월 서비스 운영 시간을 기존(11~23시)보다 2배 늘린 24시간 배달 서비스를 전국 50개 점포에서 업계 최초로 선보인 바 있다. 약 3개월의 테스트를 거쳐 24시간 배달 서비스에 대한 고객 니즈와 가맹점의 매출 상승 효과가 나타나면서 서비스 도입 점포 수를 2배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실제 CU에 따르면 24시간 배달 서비스 운영점의 일 평균 배달 매출은 12시간 배달 서비스 운영점 대비 무려 6.9배나 높게 나타났다. 시간 당 매출로 환산하면 한 시간 동안 발생하는 배달 매출이 12시간 배달 서비스 운영점의 3.4배에 달했다.
 
특히 24시간 배달 서비스 운영점의 경우 하루 배달 매출의 절반(44%)이 23시부터 익일 오전7시 사이에 발생했다. 가장 배달 수요가 높은 시간 역시 23시부터 24시까지로 나타나 심야 배달에 대한 수요가 확인됐다.
 
심야 시간대(23~3시) 배달 인기 품목으로는 야식에 곁들여 마실 탄산음료와 꼬치, 조각치킨 등 즉석조리식품이 주를 이뤘다. 최근 안주 컨셉트의 상품이 다수 출시되고 있는 도시락이 그 뒤를 이었다.
 
아침 시간대(5~8시까지)에는 캔커피, 컵커피 등 커피음료와 숙취해소음료, 비타민음료 등 건강기능음료가 각각 매출 상위 품목 1, 2위에 올랐다. 이 밖에도 아침 식사 대용으로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과일, 샌드위치, 우유도 인기 품목으로 나타났다.
 
24시간 배달 서비스 도입에 따른 매출 상승효과가 나타나면서 기존 12시간 배달 서비스 운영점을 중심으로 운영 시간 확대를 요청하는 가맹점이 급증하고 있다. CU는 지난해 4월 배달앱 요기요와 손잡고 업계 최초로 편의점 배달 서비스(11시~23시 한정)를 선보였으며 현재 업계 최대 규모인 5000여 개 점포에서 배달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조성해 BGF 리테일 서비스플랫폼팀장은 “이번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장마와 열대야의 영향으로 외식 대신 편의점 배달 서비스를 이용하는 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CU는 고객과 가맹점의 수요에 따라 24시간 배달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해 나가는 한편, 데이터 분석을 통해 심야 시간이나 아침 시간대에만 구매할 수 있는 시간대별 전용 세트도 선보일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창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LS그룹에서 일할 당시 기업가치를 7배로 성장시킨 구자홍 LS니꼬동제련 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구자홍
LS-Nikko동제련
박태형
인포뱅크
유규수
대구한의대 보건학부 보건관리학과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8-12 12: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