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국내 대기업 홍콩법인 170곳…美·中 갈등에 ‘탈출’ 가능성

홍콩 특별지위 박탈…홍콩 법인 운영동력 낮추는 추가 보복조치 우려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7-03 13:18:24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자산 5조원 이상 국내 64개 대기업 집단이 운영하는 홍콩 해외법인은 올해 기준으로 170곳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주요 대기업들. ⓒ스카이데일리
 
자산 5조원 이상 국내 64개 대기업 집단이 운영하는 홍콩 해외법인은 올해 기준으로 170곳인 것으로 조사됐다. 그런데 최근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통과를 계기로 미국이 그동안 홍콩에 부여해온 특별지위를 박탈하는 보복 조치를 강행했다. 이에 홍콩에 계열사를 둔 국내 기업 사이에서 홍콩을 탈출하려는 움직임이 있을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CXO연구소는 ‘국내 64대 대기업 집단이 홍콩에 배치한 해외법인 현황’을 통해 국내 64개 그룹이 홍콩에 배치한 해외 법인은 모두 170곳이라고 3일 밝혔다. 이중 상위 10대 그룹의 홍콩 법인이 83곳으로 전체 홍콩 법인의 48.8%를 차지해 절반에 가까웠다.
 
64개 대기업 집단 중 38개 그룹은 1곳 이상 해외계열사를 홍콩에 두고 있는 반면 26개 그룹은 홍콩에 법인을 따로 두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중공업, 농협, 신세계, 부영, 대림, 현대백화점 그룹 등은 홍콩 법인이 따로 없었다.
 
홍콩에 해외계열사를 둔 38개 대기업 집단 중에서도 3곳 이상 법인을 둔 곳은 16개 그룹으로 조사됐다. 이중 10개 이상 법인을 둔 그룹은 4곳 됐다. 그룹별로는 SK 44곳, 롯데 18곳, CJ 17곳, 삼성 13곳 순으로 나타났다.
 
이어 네이버 7곳, 효성 6곳, 코오롱·이랜드·셀트리온·장금상선 그룹 등이 4곳으로 집계됐다. 한진·두산·OCI·아모레퍼시픽은 3개 법인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LG·한화·금호아시아나·넷마블·다우키움·유진 그룹은 2곳을 지배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 결과 국내 대기업 등이 홍콩에 둔 해외 계열사는 일반 제조 및 판매업 보다는 투자관리, SPC(특수목적법인), 기타 금융업 목적 등으로 세운 법인이 다수를 차지했다. 홍콩에 가장 많은 해외법인을 둔 SK 그룹은 44곳 중 30곳 정도가 투자관리 및 SPC, 금융업 등의 회사였다. 롯데도 18곳 중 절반 정도가 금융 및 관리 업종의 법인을 두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의 경우 하만과 연계된 법인을 지금처럼 그대로 홍콩에 둘 것인지 아니면 다른 국가 등으로 이동할 지도 관심사로 부상했다. 삼성은 삼성전자를 통해 ‘삼성전자 미국법인’을 지배하고 있다. 이 회사를 통해 같은 미국 내 ‘하만 인터내셔널 인더스트리즈’를 운영 중이다.
 
이후 독일→헝가리→네덜란드에 있는 법인 등을 거치며 홍콩에 ‘하만 홀딩 리미티드’를 운영 중이다. 홍콩 법인은 중국에 소재한 ‘하만 인터내셔널(차이나) 홀딩스’를 지배하고 이 회사는 다시 중국 내 세 개 법인을 거느리는 식이다.
 
64개 대기업 집단 중 금융 그룹 중에서는 IMM인베스트 5곳, 미래에셋 4개 회사가 홍콩에 소재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CXO연구소는 미래에셋 그룹이 운영하는 홍콩 법인의 변수가 다소 높다고 분석했다. 홍콩을 거점으로 사업 확대를 준비해왔는데, 미국의 홍콩 특별지위 박탈이 걸림돌일 수 있다는 시각이다.
 
미래에셋그룹은 박현주 회장이 60% 정도 지분을 보유한 ‘미래에셋자산운영’을 통해 홍콩에 특수목적법인 ‘미래에셋 글로벌 이티에프스 홀딩스’와 ‘미래에셋 글로벌 인베스트먼트’ 두 회사를 지배하고 있고, 미래에셋 글로벌 인베스트먼트를 통해서는 ‘맵스 캐피탈 매니지먼트’ 투자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를 통해서는 홍콩에 ‘미래에셋 시큐리티즈’를 지배하고 있다.
 
올해 64개 대기업 집단에 처음 편입된 IMM인베스트도 15개 해외 법인 중 3분의 1에 해당하는 5곳은 홍콩에 둔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아이엠엠인베스트먼트㈜를 통해 홍콩에 ‘ICA 그룹’, (유)아이엠엠을 통해서는 홍콩에 ‘아이엠엠 인베스트먼트 글로벌 홀딩 컴퍼니’를 지배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IMM 인베스트먼트 그룹에 최근 합류한 세계은행(WB) 산하 국제기구 IFC 국장 출신인 조현찬 대표도 80% 지분을 통해 홍콩에 ‘H.C.CHO Investment Ltd.’ 투자 회사를 지배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오일선 CXO연구소장은 “미국이 홍콩에 부여해온 아시아 금융 허브로서의 특별지위를 박탈한데다 이후 추가 보복 등의 제재도 이어질 수 있어 국내 기업이 지속적으로 홍콩에 법인을 둘만한 동력이 떨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강주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LS그룹에서 일할 당시 기업가치를 7배로 성장시킨 구자홍 LS니꼬동제련 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구자홍
LS-Nikko동제련
박태형
인포뱅크
유규수
대구한의대 보건학부 보건관리학과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8-12 12: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