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부동산 불확실성 커도…10명 7명 주택 매수 의사 있다

직방 주택 구매 조사…30대 응답자의 73% 매수 의사 밝혀

배태용기자(tyba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7-31 12:40:3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 [스카이데일리DB]
 
부동산 규제에 주택 시장 불확실성이 큰 가운데에서도 10명 가운데 7명은 주택 매수 의사가 있다는 설문 조사 결과가 나왔다.
 
31일 직방에 따르면 매수 의사를 밝힌 이들은 대부분 실수요자로 전월세에서 매매로 갈아타거나 지역, 면적 이동을 고려하는 응답자가 많았다.
 
주택 매수의사가 있다고 응답한 이들은 연령대별로 30대(72.9%)와 60대 이상(75.8%)에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매수 의사 응답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최근 주택 거래에서 30대가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인 것과 유사하게 30대의 매수 계획 의사 비율이 높았고 자금 보유 여력이 상대적으로 있는 60대 이상에서 응답 비율이 높았다.
 
거주 지역별로는 서울, 경기보다는 광역시, 지방 거주자의 매수 의사 비율이 더 높았다.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하고 가격 상승세가 크지 않았던 지역 거주자의 매수 의사가 더 크게 나타났다. 주택 매수 의사는 무주택자(74.2%)의 응답이 유주택자(66.3%)의 응답보다 더 높았다.
 
주택을 매수하는 목적이나 향후 활용 계획으로는 ‘전월세에서 매매로 실거주 이동’(40%)을 하겠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이어 △거주 지역 이동(19%) △가족 거주(14.6%) △면적 확대, 축소 이동(12.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주택 매수 목적은 연령대별로 20대~30대에서 절반 이상이 전, 월세에서 매매로 실거주 이동을 고려했고 60대 이상에서는 거주지역을 이동하겠다는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았다.
 
지역별로는 서울 거주 응답자가 전월세에서 매매로 실거주 이동을 하려는 매수 희망자가 44.6%로 타 지역(30%대)보다 높게 나타났다. 주택 보유 여부에 따라서는 무주택자 10명 중 6명이 전월세에서 매매로 실거주 목적의 주택 매입을 고려했고 유주택자는 거주지역 이동(27.3%), 면적 이동(23.2%) 등의 목적으로 매수의사를 밝혔다.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 매입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592명에게 이유를 물은 결과 ‘주택 가격 상승으로 금액 부담이 커져서’(25.3%)가 가장 많았고 △거주, 보유주택이 이미 있어서(21.1%) △주택 고점 인식으로 가격이 하락할 것 같아서(18.4%) △부동산 정책 변화를 지켜보려고(13.9%) 등의 순으로 응답 비중이 높았다.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을 팔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는 유주택자(1021명) 응답자 중 67%가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연령별로는 20대, 30대에서 70%대의 응답을 보여 다른 연령대보다 매도 의사가 더 컸다.
 
주택을 파는 이유는 ‘거주 지역 이동하기 위해’(38%)가 가장 많았다. 이어 △면적 이동(33.3%)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고 △종부세, 보유세 부담 커서(8.8%) △거주 구성원 변경으로 합가, 분가 이유(7.5%) 등이 뒤를 이었다. 주택 매수 목적과 마찬가지로 매도 목적도 실수요 이유가 컸다.
 
주택 보유자 1021명 중 매도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337명에게 이유를 물은 결과 ‘1가구 1주택 실거주’(30.6%)로 매도 의사가 없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적절한 매도 타이밍 지켜보려고(19%) △투자 목적 계속 보유(17.2%) △부동산 정책 변화 지켜보려고(14.2%) △양도세 부담(8.6%) 등의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17일부터 27일까지 11일간 직방 앱 내 접속자 1982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 ± 2.20%포인트다.
 
[배태용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폴리실리콘 사업을 키우기 위해 노력한 이우현 OCI 대표이사 부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배용준
키이스트
이상훈
두산
이우현
OCI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8-05 09: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