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코로나에 독서 삼매경…전자책 단말기 인기

탁상용 조명·책꽂이·책장 등…독서 관련 용품 매출도 급증

허경진기자(kjheo@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9-09 16:10:54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전자책 단말기 [사진제공=교보문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여파로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취미 생활로 독서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는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6일까지 상품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자책 단말기 등 태블릿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117%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이와 함께 책을 읽을 때 사용하는 탁상용 조명 매출은 46% 늘었고 책꽂이와 책장도 각각 44%, 40% 판매가 증가했다.
 
도서 분야별로는 유아용 책 매출이 145% 급증했다. 재택근무, 원격 수업 등으로 집에 머누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부모가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는 경우가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사회와 인문 분야 도서 매출은 각각 137%, 97% 늘었고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잡지를 찾는 사람들도 71% 많아졌다.
 
같은 기간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 G마켓에서도 전자책 단말기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 늘었다. 독서대와 탁상용 조명, 책 받침대 역시 판매량이 각각 35%, 28%, 14% 증가하는 등 독서 용품 수요가 늘었다.
 
이처럼 코로나 사태 이후 도서 시장은 예상 밖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교보문고의 ‘2020년 상반기 도서판매 동향 및 베스트셀러 분석’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다른 여가 활동이 크게 위축된 결과 전체 도서의 판매 권수는 지난해 동기보다 8.6%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 사태의 본질과 대처 방안, 이후의 국가·사회상 등과 관련된 정치·사회 분야 도서의 판매 증가율은 39.7%를 기록했다. 아울러 온라인 매출이 전체 매출의 56.3% 차지해 오프라인 매출을 앞서는 등 도서 구매에서도 비대면 소비가 강세를 보였다.
 
이에 교보문고는 내달 15일 새로운 전자책 단말기 ‘샘 7.8’과 전용펜을 지원하는 ‘샘 7.8 플러스 펜’을 출시한다. ‘샘 7.8’은 7.8인치 화면에 1.5㎓ 옥타코어 CPU, 2GB 램을 장착했다. 저장 용량은 기본 32GB에 최대 512GB까지 확장 가능하다. 무게는 280g, 배터리 용량은 3200mAH다.
 
시중에 출시된 전자책 단말기 중 가장 빠르고 가벼우며 많이 저장할 수 있다. 또한 국내 출시된 전자책 단말기 중 유일하게 C타입 케이블로 충전할 수 있으며 단말기에 스피커도 탑재됐다.
 
[허경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1

  • 감동이예요
    2

  • 후속기사원해요
    1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한류스타 1세대로 불리는 욘사마 '배용준'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배용준
키이스트
이은식
서울대학교 의과대 의학과 비뇨기과학교실
이주연
피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모든 아동의 권리 실현을 위해 앞장서죠”
전 세계 아동이 온전히 권리 누리는 세상 위해 ...

미세먼지 (2020-09-08 0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