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野, ‘보선 성인지 집단학습 기회’ 논란 이정옥 사퇴 촉구

국민의힘 “자격 없는 장관에게 보고 못 받아”…여가위 10여분만에 파행

이수진 “피해자의 일상 복귀를 위해 책임지는 모습이 전혀 보이지 않아”

김유진기자(yjkim@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11-10 14:05:42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국민의힘이 이정옥 여성가족부장관(사진)의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성인지 집단학습의 기회라고 발언해 논란이 된 이정옥 여성가족부(여가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는 10일 2021년도 예산안 심사를 위한 전체회의를 열었다. 여가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 장관으로부터 예산안 보고를 받을 수 없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이로 인해 여가위가 10여분 만에 파행됐다.
 
앞서 이 장관은 지난 5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종합정책질의에 출석해 ‘성인지적 관점에서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피해자와 여성들에게 미칠 영향을 생각해본 적이 있느냐’는 윤주경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국민 전체가 성인지성에 대한 집단 학습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역으로 된다”고 답해 논란이 됐다.
 
여기위 소속 이정재 국민의힘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이 장관의 집단학습 발언을 언급하며 “여성을 기만하고 있다”고 질책했으며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 역시 “성추행이 성교육 학습교재라면 음주와 살인은 생명존중 학습교재란 말이냐”며 “가해자를 보호하고 피해자를 외면하는 여가부는 존재 의미가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여당에서도 이 장관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여가부 장관으로서 피해자의 일상 복귀를 위해 책임지는 모습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는 시각이 크다”고 비판했다.
 
 
 
[김유진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2021년 첫날부터 현빈과의 열애를 인정해 화제가 된 배우' 손예진'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구본능
희성그룹
김광석
참존
손예진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내일 죽어도 후회 없이 살고 싶었어요”
만남과 대화를 통해 작은 통일의 씨앗을 심는 사...

미세먼지 (2021-01-22 0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