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삼성重, 대형선박 원격 자율운항 기술 실증 착수

오는 8월 목포~제주 일부 항로 실제 자율운항 테스트 계획

“삼성중공업 원격 자율운행 기술 크게 자리매김할 것”

이창현기자(ch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2-10 11:57:3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삼성중공업은 10일 목포해양대와 ‘스마트 자율운항 선박 기술 개발 및 실증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9200t(톤)급 대형선박을 이용한 원격 자율운항 기술 실증에 본격 착수한다.
 
삼성중공업은 10일 목포해양대와 ‘스마트 자율운항 선박 기술 개발 및 실증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이번 협약을 통해 목포해양대 항해 실습선인 ‘세계로호’에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원격자율운항 시스템 ‘SAS(Samsung Autonomous Ship)’가 탑재된다.
 
삼성중공업은 이르면 오는 8월부터 목포-제주 실습 항로 중 일부 구간에서 원격자율운항 기술 실증에 나설 계획이다. 사전 자율운항 시뮬레이션 검증과 실제 운항 평가 등은 목포해양대가 맡기로 했다. 이번 실증이 성공하면 삼성중공업은 대형선박 원격자율운항 기술을 확보한 세계 첫 조선사가 된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016년 연구 개발에 착수한 이래 자율운항 디지털 트윈 및 원격 제어 기술 등 핵심 역량을 확보하고 2019년 길이 3.3미터의 원격자율운항 모형선 ‘이지고(EasyGo)’를 제작해 해상 실증에 본격 착수했다.
 
지난해 10월에는 업계 최초로 무게 300톤급 예인 선박 ‘SAMSUNG T-8호’의 자율 운항에 성공하며 업계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정호현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은 “미래 선박 시대 전환이라는 중요한 변화의 시기에 삼성중공업이 업계에서 가장 앞서 대형선 원격 자율운행 기술을 확보하는 데 의미가 크다”며 “세계 조선해운산업계에서 삼성중공업의 원격 자율운행 기술이 크게 자리매김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창현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울산현대 감독으로 K리그에 복귀한 '홍명보' 감독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설민석
단꿈에듀
홍명보
울산현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우리나라 트로트 계의 여왕이 되고 싶어요”
통기타 가수·뮤지컬 배우·연극배우 출신이 모...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