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김성태 “반기문 총장에게 너무 부담주면 안 된다”

“새누리당에 발을 딛는 부분은 상당히 조심스러울 것”

김신기자(skim@skyedaily.com)

기사입력 2016-09-20 18:08:4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의 측근인 김성태 의원은 20일 여권 유력 대권주자로 분류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 “너무 강요해서도 안 되고, 너무 큰 부담을 지워줘도 안 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새아침’에 출연, “반 총장이 우리 새누리당에 발을 딛는 부분은 상당히 조심스러울 것이다”며 이 같이 전했다.
 
이어 그는 “정치라는 것은 본인이 정말 큰 결심을 해야 하는 부분이다”며 “당내 후보들과 선의의 경쟁을 벌여서 단련된 모습으로 새누리당 대선 후보로 설 수 있길 기대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반 총장이 내년 1월 귀국해 대국민 보고를 하겠다고 한 데 대해서는 “여당 원내대표가 그 자리에서 대국민 귀국보고를 제안했는데, 그 자리에서 반 총장이 거절을 하거나 좀 쉬었다가 귀국하겠다고 할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반 총장이 내년 대한민국 대통령에 뜻이 있다면 자신만이 갖고 있는 대권 구상이 있을 것이다”며 “그 구상이 현재 대한민국 정치 지형에서 어떤 얘기를 선택할 것인지는 오로지 자신의 문제이자 판단이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보랏빛 향기로 사랑받던 ‘책받침 여신’ 강수지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강수지
NOH엔터테인먼트
김문창
인하대학교 문과대 어문학부 국어국문학 전공
이동재
알파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전통 민요·재즈가 결합된 사운드의 풍성함을 느껴보세요”
국악의 저변확대를 꿈꾸는 전통 창작 그룹… ‘...

미세먼지 (2020-10-29 20: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