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한민족 정립위해 ‘민족적’ 도입해야

스카이데일리 기자수첩

이경엽기자(yeab123@skyedaily.com)

기사입력 2017-04-17 00:24:13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이경엽 기자 (부동산부)
재외동포란 해외에 거주하는 한민족을 통틀어 이르는 말로 우리나라 국적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인과 외국 국적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계 외국인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우리나라의 재외동포 인구는 720만명에 달한다. 이 중 절반 이상인 390여만명이 중국·러시아 등 아시아지역에 거주하며 미국·캐나다 등 북미권에 거주하는 재외동포 수가 250만명 안팎으로 두 번째를 차지한다.
 
이들은 크게 두 세대로 나뉜다. 해방을 기점으로 일제강점기 당시 가난을 피해, 독립의 뜻을 품고 또는 강압에 의해 이주해야 했던 이들이 1세대다. 해방 후 이민에 나선 이들이 2세대인 셈이다. 조선족·고려인 등은 전자에 해당한다.
 
해방이전에 중국으로 이주를 한 한민족은 지난 1952년 중국으로부터 중국국적을 부여받아 조선족으로 불리게 됐다. 연해주에 거주했던 이들은 1930년대 스탈린에 의해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를 당했다. 스스로를 고려인이라 칭한 이들은 소련 해체 후 이주된 지역에 세워진 국가 국적을 갖게 됐다. 주로 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 등이다.
 
우리나라가 갖은 사유로 고국을 떠나야 했던 민족을 본격적으로 챙기기 시작한 것은 정부수립 50년이 지난 1999년부터다. 이 때 재외동포법이 제정됐다. 하지만 이 법은 해방 이후 조국을 떠난 동포들만이 지원 대상이었다. 2002년 헌법재판소는 이를 위헌으로 판결했고 이때부터 해방 이전에 고국을 떠난 한민족까지 포괄해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외교부는 재외동포로 인정된 외국국적의 재외동포에 ‘재외동포비자(F-4)’와 ‘방문취업비자(H-2)’ 등을 발급해 고국 귀환을 지원하고 있다. 또 재외동포재단 등을 통해 재외한글학교 운영지원, 세계한상대회 개최 등의 재외동포 지원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이들은 외국인이다. 그저 약간의 특혜를 받는 외국인일 뿐인 셈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국적·영주권 등과 분리된 개념인 이른바 ‘민족적’을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는 해외거주 모든 재외동포에 우리 민족임을 인정하는 적과 이에 걸맞은 권리를 부여하자는 의미다.
 
재외동포들은 우리나라의 해외진출 과정에서 징검다리와 교두보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이른바 조국을 위한 헌신이었다. 하지만 세대가 거듭되면서 민족적 교감은 희석됐다. 언어적 장벽마저 생기면서 이들과의 교류는 점차 옅어지고 있다.
 
우리나라가 나서야 한다. 세계 속 한민족 정체성과 뿌리를 확립시키기 위해 누가 나설 수 있겠는가. 그래서 민족적 도입은 고려돼야 한다. 또한 부여 권리를 대폭 강화해야 한다. 일시적인 특혜만을 제공하는 현행 수준을 넘어 외국의 영주권과 유사한 수준이 돼야한다.
 
글로벌시대로 가는데 역행하자는 것은 아니다. 다만, 우리 민족의 정체성을 올곧게 알았을 때 글로벌시대의 한민족의 위상이 높아질 것이다.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